추병길·김진아 10m 공기소총 2관왕 ‘어깨동무’
추병길·김진아 10m 공기소총 2관왕 ‘어깨동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청장기 전국사격… 경기도청 이대명, 50m 권총 금메달

화성시청 추병길과 김진아가 제21회 경찰청장기 전국사격대회 남녀 일반부 공기소총 개인전과 단체전을 휩쓸며 2관왕에 올랐다.

김진아는 20일 대구종합사격장에서 2013년 국가대표 및 청소년대표선수 선발을 겸해 열린 대회 여자 일반부 10m 공기소총 개인전서 본선과 결선 합계 498.9점을 쏴 김은혜(IBK기업은행·498.4점)와 배소희(KT·498.3점)를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진아는 또 정미라·박해미·안혜상과 팀을 이룬 공기소총 단체전에서 1천184점으로 IBK기업은행(1천183점)과 고성군청(1천183점)을 1점 차로 제치고 우승, 2관왕을 차지했다.

추병길(화성시청)은 남일반부 10m 공기소총 개인전서 696.2점을 쏴 이상경(보은군청·696.1점)을 0.1점 차로 제치고 우승한데 이어 윤재영·최성순·김기원과 팀을 이룬 단체전에서도 1천771점으로 정상에 오르며 2관왕 대열에 합류했다.

또 이대명(경기도청)은 남일반부 50m 권총 개인전서 660.2점(본선 97.2점, 결선 563점)을 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10 광저우아시안게임에서 3관왕에 오르며 한국 권총의 에이스로 떠올랐으나 런던올림픽 출전을 놓쳤던 이대명은 여유 있게 우승, 올림픽출전에 나서지 못한 아쉬움을 조금이나마 털어냈다.

이대명은 단체전에서 지두호·최영래·김광모 등과 함께 1천657점을 쏴 창원시청(1천662점)에 이어 준우승했다.

정근호기자 k101801@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