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패배…한국축구 어디로가나
또 패배…한국축구 어디로가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축구대표팀이 우루과이와의 평가전에서 여전한 골결정력 부재와 수비 미숙을 드러내며 패했다.



한국은 14일 몬테비데오의 센테나리오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평가전에서 결정적인 위기만 10여차례 내주는 등 힘겨운 경기를 펼친 끝에 1대2로 패했다.



이로써 지난달 8일 원정에 나섰던 한국은 골드컵대회(1승1무3패)와 미국 프로팀 LA갤럭시전을 포함, 1승1무5패의 초라한 성적표를 남겼다.



주전급 선수들이 대거 빠진 한국은 이날 김도훈과 이동국을 최전방에 내세웠고 플레이메이커로는 송종국을 투입, 한결 날카로워진 공격력을 기대했다.



이을용과 이영표, 김남일, 최성용은 허리에 투입됐고 수비라인은 이임생을 중앙에 세우고 최진철과 심재원이 좌우에 포진했다.



한국은 어이없이 선취골을 내줬다.



전반 6분 왼쪽 미드필드 진영에서 단 한번의 패스로 수비라인이 무너진 데 이어 골키퍼 이운재가 볼을 걷어내지 않고 골아웃되기를 바라는 사이 발빠른 레게이로가 센터링했고 이를 달려들던 아브레우가 헤딩, 네트를 흔들었다.



선제골을 내준 한국은 16분께 송종국이 아크안쪽에서 찬 오른발 프리킥이 벽을 쌓은 수비수의 어깨를 살짝 스치면서 관통했으나 골키퍼 카리니의 동물적인 감각에 막혔다.



한국은 26분 동점골을 뽑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왼쪽 코너를 파고 들던 이동국이 어렵게 센터링하자 중앙을 파고 들던 김도훈이 골키퍼보다 한 걸음 앞서 오른발로 살짝 터치, 방향이 바뀐공은 골문 안으로 흘러들어갔다.



이후 전반 끝날 때까지 주도권을 잡은 한국은 후반 시작하자마자 정신을 못 차릴 정도로 상대의 공격을 받았고 결국 9분께 결승골을 내줬다.



오른쪽 터치라인 근처에서 볼을 잡은 심재원이 빨리 처리하지 않고 미적거리다 상대 공격수 두 명에게 에워 싸인 뒤 빼앗겼고 볼을 잡은 올리베라는 골문을 향해 거침없이 땅볼 센터링, 달려 들던 아브레우의 오른발 끝에 정확하게 맞혀줬다.



한국은 30분께 김도훈 대신 차두리를, 심재원 대신 현영민을 투입하며 승부수를 던졌으나 끝내 동점골을 뽑지 못했다./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