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박하선 고백 “처음부터 관심 갖고 지켜봤다”
윤상현 박하선 고백 “처음부터 관심 갖고 지켜봤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윤상현이 박하선에게 고백했다.

윤상현은 지난 15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 시즌3’에 출연해 “박하선을 마음에 두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박하선을 처음부터 관심을 갖고 지켜봤다”며 “부모님이 박하선을 마음에 들어 하셨기 때문”이라고 털어놨다.

윤상현은 또 “어머니가 드라마 ‘동이’를 보시고 박하선을 며느리로 점찍으셨다”며 “어머니가 박하선과 연기를 하게 되면 잘해보라고 하셨다”고 전했다.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윤상현 박하선 고백 잘 어울린다”, “윤상현 박하선 고백 두 사람 잘 됐으면 좋겠다”, “윤상현 박하선 고백 깜짝 놀랐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박하선의 ‘하선전’은 야간 매점의 13호 메뉴에 등극했다.

홍지예기자 jyhong@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