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반도체 업계 최초 환경성적표지 인증 획득
SK하이닉스, 반도체 업계 최초 환경성적표지 인증 획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하이닉스(www.skhynix.com)는 반도체 업계 최초로 환경부로부터 20나노급 4기가비트(이하 Gb) DDR3 D램에 대한 ‘환경성적표지 인증(EDP, Environmental Declaration of Products)’을 획득했다고 25일 밝혔다.

환경성적표지 인증은 환경부 산하 한국산업환경기술원이 주관하는 제도다. 제품 생산에 필요한 원료 채취부터 사용 및 폐기 단계에 이르기까지 모든 과정에서 사용되는 자원 및 배출 오염 물질을 평가, 계량화함으로써 소비자가 제품에 대한 정확한 환경정보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한 장치다.

이번에 인증을 획득한 SK하이닉스의 20나노급 4Gb DDR3 D램은 공정 미세화, 과불화탄소(PFCs) 가스 사용 저감 등을 통해 기존 30나노급 2Gb DDR3 제품 대비 온실가스 배출량을 44.8% 줄인 것이 특징이다.

SK하이닉스 김영서 환경안전그룹장은 “온실가스 배출량 뿐 아니라 자원소모, 오존층 영향, 산성화 등 다양한 환경영향 범주를 정량화한 환경성적표지 인증을 업계 최초로 획득, 제품의 환경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SK하이닉스는 2010년부터 제품에 대한 전과정평가(LCA, Life Cycle Assessment)를 전산화하는 등 친환경 반도체 개발에 힘쓰고 있다.

그 결과, 올해 30나노급 4Gb LPDDR2 D램과 20나노급 64Gb 낸드플래시의 ‘탄소성적표지 인증’을 획득하는 등 매년 친환경 제품 인증을 확대하고 있다.

이천=김동수기자 dskim@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