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홍철, 양요섭 집 방문, "과일 깎기 연습 많이 해야 돼" 조언…왜?
노홍철, 양요섭 집 방문, "과일 깎기 연습 많이 해야 돼" 조언…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홍철, 양요섭 집 방문, "과일 깎기 연습 많이 해야 돼" 조언…왜?

방송인 노홍철이 아이돌 그룹 비스트 양요섭의 자취집을 방문해 살림법을 전수했다.

노홍철은 2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무지개 회원으로 합류한 양요섭의 집을 방문했다.

이날 방송에서 노홍철은 양요섭과 인테리어 쇼핑을 즐긴 뒤 그의 집을 찾아갔다. 과도를 산 기념으로 과일을 깎아 먹기로 한 양요섭은 도마 대신 상자를 내놓아 노홍철을 경악케 했다.

또 과일을 생에 처음으로 깎아본다는 양요섭은 어설픈 실력을 선보였고, 이에 노홍철은 과도를 건네받아 능숙한 과일 깎기 실력을 자랑했다.

특히 노홍철은 배를 깎으며 "과일 깎기 연습을 많이 해놔야 한다"면서 "결혼하면 부인을 위해 깎아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노홍철 양요섭 집 방문 재밌었다", "노홍철 양요섭 집 방문 대박", "노홍철 양요섭 집 방문, 과일 깎는 거 보고 반했다", "노홍철 양요섭 집 방문 또 보고 싶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김혜지기자 maeji@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