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데이트 호감 옷 색상, 男-女 상반된 답변 '흥미진진'…왜?
첫 데이트 호감 옷 색상, 男-女 상반된 답변 '흥미진진'…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데이트 호감 옷 색상, 男-女 상반된 답변 '흥미진진'…왜?

남녀가 첫 데이트를 할 때 호감도를 높이는 옷 색상이 여성은 빨강, 남성은 회색인 것으로 드러났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최근 성인남녀 2360명을 대상으로 '첫 데이트 호감 옷 색상'을 조사한 결과 여성은 빨강(27%)을, 남성은 회색(24%) 옷을 입었을 때 이성으로부터 가장 높은 호감을 받는 것으로 집계됐다.

여성은 빨강에 이어 파랑(19%), 녹색(14%), 검정(11%), 보라(8%) 색상 순으로 옷을 입었을 때 호감도를 높였고, 남성은 회색에 이어 검정(22%), 파랑(16%), 녹색(8%), 흰색(7%)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번 설문조사 전체 응답자의 92%가 현재 사귀고 있는 애인이 첫 데이트 때 입고 나온 옷을 기억한다고 답했으며, 데이트 때 입은 옷 때문에 상대방을 좋아했거나 싫어했다고 답한 남성은 69%, 여성은 64%인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첫 데이트 호감 옷 색상 잘 보고 가야겠네", "첫 데이트 호감 옷 색상 정말?", "첫 데이트 호감 옷 색상 어느 정도 맞는 말인 듯", "첫 데이트 호감 옷 색상, 나는 정말 노란색이 싫어"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남녀 모두 노란 색상의 옷을 입었을 때 상대방으로부터 호감을 얻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김혜지기자 maeji@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