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총장에 김진태 전 대검 차장 내정
검찰총장에 김진태 전 대검 차장 내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총장 김진태 내정'

박근혜 대통령은 27일 신임 검찰총장 후보에 김진태 전 대검 차장을 내정했다.

이정현 청와대 홍보수석은 이날 청와대 브리핑에서 “검찰 조직을 하루빨리 정상화시키고, 현재 현안이 되는 사건들을 공정하고 철저히 수사해 마무리하며 국민의 신뢰를 받는 검찰을 만들기 위해 오늘 새 검찰총장 내정자에 김진태 전 대검 차장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후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박 대통령의 임명을 받아야 한다.

김 후보자는 ‘강력한 리더십’과 박 대통령과의 ‘국정 철학 공유’가 꼽히고 있다. 김 후보자는 지난해 사상초유의 ‘검란’으로 한상대 당시 검찰총장이 사퇴하자 검찰총장 직무대행을 맡아 검찰 내부를 무난히 안정시켰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이 수석은 인선 배경에 대해 “김 내정자는 경험과 경륜이 풍부하고 청렴하고 강직한 성품으로 검찰 내 신망이 두터운 분”이라며 “전직 대통령 비자금 사건과 전직 대통령 아들 사건, 한보비리 사건 등 국민적 이목이 쏠렸던 사건들을 법과 원칙에 따라서 엄정하게 처리한 분으로 검찰총장의 직책을 훌륭하게 수행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경남 사천 출신인 김 내정자는 진주고와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한 김 후보자는 노태우 전 대통령 비자금 사건, 한보그룹 비리 사건 등을 수사한 검찰 내 대표적인 ‘특수통’으로 꼽힌다.

강해인기자 hikang@kyeonggi.com

'검찰총장 김진태 내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