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흥행 여객선 암초에 걸려 좌초
영흥행 여객선 암초에 걸려 좌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오후 3시35분께 인천시 옹진군 영흥도 진두선착장 앞 150m 해상에서 원광해운 소속 인천발 영흥행 여객선 관광훼리호(197t급·선장 최승식·60)가 암초에 걸려 좌초됐다.



그러나 승객 54명과 승무원 8명은 선착장 주변에 있던 계풍호 등 어선 4척에 옮겨 타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날 오후 2시30분께 인천 연안부두를 출발, 오후 4시 영흥도에 입항할 예정이었던 이 여객선은 현재 오른쪽으로 20도 가량 기운채 암초에 걸려 있으며, 전복을 방지하기 위해 예인선이 지탱하고 있다.



해경은 최 선장이 식별부표가 없는 암초를 미처 발견하지 못해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중이다.



한편 이번 사고는 지난달 25일과 26일, 지난 14일 인천 석탄부두 앞 해상에서 원광훼리호·프린세스호·관광9호(이상 원광해운 소속)가 각각 화재·기관고장·상선과 충돌 등의 사고를 낸데 이어 인천지역 해상에서 발생한 4번째 사고다. /김창수기자 cskim@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