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에 자동차부품공장 설립
화성에 자동차부품공장 설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웨덴 오토리브 만도사(Autoliv Mando)가 화성에 2천800만달러를 투자, 자동차 부품 관련 공장을 설립한다.



오토리브사는 세계 자동차 에어백 및 시트벨트 시장의 35%를 점유하고 있는 자동차 부품관련 대기업이다.



임창열 경기지사는 27일 집무실에서 오토리브 만도사 스벤 군나 달렌(Sven Gunnar Dahlen) 사장을 접견한뒤 화성시 동탄면 송리 8천여평의 부지에 2천800만달러 규모의 자동차 에어백 및 시트벨트 시스템 제조와 관련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 회사는 1차로 내년 7월까지 1천300만달러를 투자해 3천400평 규모의 공장을 짓고, 9월부터 정상조업에 들어갈 계획이다.



또 2차로 오는 2004년까지 1천500만달러를 추가 투자해 공장 및 연구시설 등을 증설하고 모두 1천여명의 종업원을 고용할 계획이다.



/최인진기자 ijchoi@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