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제 정책위 ”시화호 종합 개발 해야”
김만제 정책위 ”시화호 종합 개발 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당 김만제 정책위의장은 27일 시화호 주변 간석지 3천만평 중 일부의 개발을 둘러싼 건설교통부와 환경단체간 논란과 관련, “시화호 일대 개발은 주변 생태계를 고려한 종합적 접근이 필요하다”며 “특히 중앙부처와 자치단체가 참여하는 정부종합 개발계획이 선행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건교부의 신도시 산업단지조성, 해양부의 발전소 항만건설, 환경부의 지정폐기물 처리시설 입주계획, 안산 화성시의 생태공원 조성 등 각 부처와 지자체가 내놓는 독자적 개발계획은 정부 정책의 일관성과 신뢰성에 혼란을 야기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장은 또 “시화호는 단지 바닷물의 생물학적 산소요구량 논쟁에 머물 수 없는 국토 종합관리의 성격을 띠고 있는 만큼 정부종합 개발계획을 수립할 때는 반드시 사회적 여론수렴과 합의가 전제돼야 한다”며 “장기적이고 종합적인 개발보전 방안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