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허위광고 '극성'
아파트 허위광고 '극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 시장이 활기를 띠고 있는 가운데 주택건설업체들의 허위·과장광고가 극성을 부리고 있어 소비자들의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27일 부동산 관련업계에 따르면 부동산시장으로의 자금유입이 가속화되고 수도권내 전·월세난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소비자들을 현혹시키는 주택건설업체들의 허위·과장광고가 판을 치고 있다.



최근 특정도시에 아파트 분양광고를 낸 D업체는 12번째 신도시로 최고 3천만원의 시세차익이 기대된다고 홍보하고 있지만 실제로 이 지역은 신도시도, 택지개발지구도 아닌데다 미분양을 우려해 사전 예약접수까지 받고 있는 실정이다.



뿐만 아니라 지하철역에서 5∼10분 거리에 위치한 역세권 아파트라고 강조하고 있지만 이는 승용차로 걸리는 시간으로 역세권과는 거리가 멀다는 것이 부동산 업자들의 주장이다.



또 지난해 일부 신도시에서 분양한 오피스텔을 아파트인 것처럼 광고해 최근 공정거래위원회의 시정명령을 받은 H업체는 내달 동시분양에 내놓을 물량의 분양광고에서 290%에 이르는 높은 용적률은 언급도 하지 않아 입방아에 오르고 있다.



특히 아파트의 쾌적성은 용적률을 기준으로 하고 있음에도 1만평의 대지 가운데 900평에만 아파트를 짓는다며 건폐율만 부각시킨채 290%에 이르는 높은 용적률은 언급도 하지 않고 있다.



S업체는 일반아파트에 비해 전용면적 비율이 훨씬 떨어지는 주상복합아파트를 분양하면서 마치 주거전용 아파트인양 광고를 내보낸 것도 모자라 ‘33평은 40평대 같은, 49평은 60평대 같은 아파트’라며 소비자들을 현혹시키고 있다.



이처럼 허위·과장광고가 증가하고 있는 것은 지난 6월 과장광고를 이유로 소비자가 분양계약 자체를 무효화할 수는 없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온 뒤 주택건설업체들이 이를 악용하고 있기 때문이란 지적이다.



E부동산중개업자는 “아파트를 분양받기 전에 반드시 사전답사를 충분히 해야 과장광고로 인한 피해를 방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이관식기자 kslee@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