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태극남매' 나란히 4강 진출
축구 '태극남매' 나란히 4강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축구가 제21회 베이징 하계유니버시아드에서 남녀 모두 4강에 진출했다.한국은 27일 시아농탄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남자부 8강전에서 전반 최철우(울산 현대)와 윤용구(전남 드래곤즈)의 연속골을 앞세워 후반 1골을 만회한 브라질의 추격을 2대1로 따돌렸다.



한국은 경기 시작 3분만에 최철우가 단독드리블 끝에 페널티지역내 왼쪽에서 선제골을 터트린 뒤 19분에는 윤용구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날아온 센터링을 오른발로 감아차 2대0으로 달아났다.



한국은 후반 브라질의 거센 반격에 밀리다 11분 마티아스 호제리우에게 골을 내주는 등 내내 고전했으나 골키퍼 이정래(건국대)의 선방에 힘입어 잇따라 위기를 넘겼다.



이달 토토컵에서 첫 국제대회 우승컵을 안은 여자축구도 역대 전적에서 4무6패로 절대 열세였던 일본을 맞아 10년만에 감격의 첫 승을 거두며 국제종합대회 첫 4강진입의 쾌거를 이뤘다.



시종 경기의 주도권을 쥔 한국은 전·후반을 1대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골키퍼 김성숙(영진전문대)의 선방에 힘입어 5대4로 승리했다.



남녀축구가 승전고를 울린 이날 한국은 육상 여자포환던지기의 이명선(익산시청)과 유도 여자단체전에서 각각 은, 동메달을 추가했다./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