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수지흑자 '수입감소' 때문
무역수지흑자 '수입감소' 때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년 상반기중 무역수지 흑자는 수출 물량이 늘고 수입물량이 줄어든 ‘물량 효과’ 덕분이었던 것으로 분석됐다.



27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 상반기 수출은 작년 상반기에 비해 물량이 7.2%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수출 단가가 12.2% 하락해 전체적으로는 작년 동기에 비해 41억1천만달러 줄어든 785억7천만 달러를 기록했다.



수출은 가격이 떨어진데 따른 감소액(109억6천만 달러)이 물량 증가에 따른 증가액(68.5억 달러)보다 더 컸다. 반면 올 상반기중 수입액은 가격이 4.4% 떨어지고 물량도 2.9% 감소함에 따라 작년 상반기에 비해 61억1천만 달러 줄어든 725억3천만달러에 그쳤다.



그 결과 무역수지는 수출단가 하락에 따른 교역조건 악화로 가격에서는 75억9천만달러의 악화요인이 생겼으나 물량면에서 수출증가와 수입감소로 95억9천만달러의 개선요인이 생겼다.



이에 따라 무역수지 흑자는 작년 상반기보다 20억달러 늘어난 60억4천만달러에 이르렀다./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