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 새얼굴-민족영물 호랑이 선정
한국축구 새얼굴-민족영물 호랑이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민족의 영물인 호랑이가 한국축구의 새 얼굴이 됐다.대한축구협회는 2일 2002 한·일 월드컵을 1년 앞두고 한국축구의 역량과 저력을 전세계에 알릴 새로운 협회 엠블렘을 공식 발표했다.



새 엠블렘은 테두리에 금색띠가 둘러져 있는 파란색 바탕의 방패 안에 호랑이가 앞발을 축구공에 올려놓고 있는 강인한 형상이다.



협회는 “호랑이를 상징으로 선택한 것은 세계로 뻗어나가는 한국축구의 기상을 표현하는 데 가장 적합하고 전통적인 상징동물을 엠블렘으로 사용하는 주요 국가들의 사례를 감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잉글랜드는 사자, 프랑스는 수탉, 멕시코는 독수리, 일본은 세발 까마귀를 상징물로 채택하고 있다.



협회는 내년에 나올 국가대표팀의 새 유니폼에 새 엠블렘을 부착하는 등 호랑이엠블렘을 활용한 다양한 상품 개발과 마케팅 사업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황선학기자 hwangpo@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