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미, 50m 소총복사 한국新 ‘2관왕’
박해미, 50m 소총복사 한국新 ‘2관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장기 전국사격대회
女일반 개인ㆍ단체 金명중… ‘명사수’ 여대부 러닝타깃 이주현도 ‘金2’

박해미(화성시청)가 제30회 회장기 전국사격대회 여일반 50m 소총복사 개인전과 단체전에서 모두 한국신기록을 작성하며 대회 2관왕에 올랐다.

박해미는 24일 충북 청원종합사격장에서 계속된 대회 이틀째 여일반 50m 소총복사 개인전에서 625.3점의 한국신기록(종전 624.1점)으로 공현아(부산시청ㆍ620.9점)와 나윤경(우리은행ㆍ620.7점)을 가볍게 제치고 우승했다.

이어 박해미는 정미라, 안혜상과 팀을 이룬 단체전에서도 화성시청이 1천859.7점으로 역시 한국기록(종전 1천852.0점)을 경신하며, 상무(1천854.3점)와 우리은행(1천849.3)을 따돌리고 패권을 차지하는데 기여해 2관왕이 됐다.

또 여대부 러닝타깃 10m 혼합 개인전에서는 이주현(중앙대)이 355점을 쏴 이지원(경희대ㆍ346점)을 여유있게 제치고 금메달을 획득, 전날 10m 정상에 이어 대회 두 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편, 여고부 50m 3자세 단체전에서는 유정, 김진영, 양희령, 박혜주가 팀을 이룬 경기체고가 1천687점으로 서울체고(1천699점)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했고, 여대부 50m 복사 단체전서는 강남대가 1천818.8점으로 한국체대(1천818.9점)에 아깝게 0.1점 뒤져 역시 동메달에 머물렀다.

박준상기자 parkjs@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