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개국축구, 히딩크호 첫 우승
4개국축구, 히딩크호 첫 우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축구가 거스 히딩크 감독 출범후 국제대회 첫 우승을 일궈냈다.한국 축구대표팀은 27일 이집트 카이로의 국제스타디움에서 열린 제5회 LG컵 4개국축구대회 결승에서 골키퍼 김용대의 선방속에 전반 17분 하석주의 선제골과 후반 16분 안효연이 결승골을 뽑아 홈팀 이집트를 2대1로 꺾었다.



이로써 히딩크감독 출범후 4승1무2패를 기록한 한국은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특히 히딩크호의 한국축구는 홍콩 및 두바이대회에 이어 3번째 출전끝에 우승을 일궈냄으로써 한달 앞으로 다가온 대륙간컵에서 자신감을 갖는 또하나의 소득을 거뒀다.



이동국, 최성용, 강철이 소속팀으로 복귀함에 따라 공격진에서는 원톱 설기현을 하석주, 박성배가 뒤를 받치게 하고 김태영-이민성-서덕규로 3백을 짜 1차전에 이어 3-4-3 시스템을 다시 들고 나왔으나 상대적으로 공격보다 수비에서 허점이 컸다.



확실한 리더가 없는 수비진은 페널티지역에서 수차례 무인지경을 연출하는 등 홍명보-강철의 공백을 절감케했다.



반면 공격진에서는 설기현의 볼키핑 및 돌파가 위력을 더한 가운데 유럽파 5명이 복귀해 전력이 약화된 이집트를 압도했다.



전반 17분 하프라인에서 송종국이 페널티지역으로 깊숙이 넘긴 볼을 설기현이 수비진과 몸싸움하며 가운데로 패스, 박성배가 헛발질하며 스치고 흐르는 볼을 하석주가 달려들면서 왼발슛, 선제골을 빼냈다.



10분뒤 김용대가 상대 슛을 펀칭하며 흘러나오는 볼을 압둘 라흐만이 왼발로 차넣어 1대1 타이를 허용한 한국은 이민성의 파울로 페널티킥까지 허용, 최대 위기를 맞았지만 김용대가 이브라힘 사이드의 킥을 막아내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후반 8분 박성배 대신 서정원을, 15분에 하석주 대신 안효연을 교체 투입한 한국은 안효연이 귀중한 결승골을 터뜨렸다.



안효연은 교체 투입된뒤 불과 1분만에 상대 미드필드 왼쪽 중앙에서 볼을 끌고 페널티지역으로 들어가 수비 2명까지 제친뒤 아크 왼쪽에서 대각선 방향인 오른쪽 네트에 볼을 꽂았다.



이후 한국은 총반격에 나선 이집트의 공격을 잘 막아내 실점치 않았다.



/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