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미널 짓는다고 땅 수용해놓고 잔금도 안 줘"
"터미널 짓는다고 땅 수용해놓고 잔금도 안 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 백암주민들 시청서 "사업자 지정취소" 촉구 시위

중부공용화물터미널 건설사업에 토지를 수용당한 용인시 처인구 백암면 주민들이 잔금지급을 요구하며 지난 3일부터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주민 박모씨는 4일 용인시청 앞에서 1인 시위를 열고 "사업자인 ㈜중부공용화물터미널이 토지보상도 제대로 하지 않은 상태에서 부도가 나 7년째 잔금을 받지 못받고 있다"며 사업지정자 취소를 용인시에 촉구했다.

박씨 등에 따르면 중부공용화물터미널은 지난 2008년 백봉리 일대 16만1천㎡에 1천143억원을 들여 터미널을 건설하기로 하고 땅값으로 179억원을 보상했으나 6명에 대해 추가보상금 6억1천만원을 지급하지 않았다.

이런 와중에 시행자측은 거액의 부채를 지고 수용한 사업부지 전체를 경매로 잃어 사업추진이 수년째 지연되고 있고 주민들은 보상금마저 받지 못하고 있다.

용인시는 지난해 12월 사업자에게 조건부로 사업기간을 연장해 줬지만 지난 6월말까지 토지보상금 지급, 건축허가, 착공 등 아무런 조건도 이행하지 못했다.

시는 이에 따라 지난 9월과 10월 1·2차 청문을 끝내고 사업시행자 지정 취소 여부를 검토 중이다.

박씨는 "사업자가 거액의 빚을 갚지 못해 사업부지 전체에 대한 소유권을 잃었다"면서 "그러나 시가 아직까지 사업시행자 지정을 취소하지 않아 지주들이 잔금을 못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사업시행자가 토지에 대한 소유권을 잃었지만, 사업시행권을 갖고 있고 사업을 추진할 의사가 있기 때문에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며 "주민 피해가 없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중부공용화물터미널은 국토교통부가 1995년부터 백봉리 일대 16만1천164㎡에 민자를 유치해 대규모 물류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