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납품업체서 8억 챙긴 삼성전자 전 간부 구속
檢, 납품업체서 8억 챙긴 삼성전자 전 간부 구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지검 안산지청 형사3부(부장검사 김환)는 5일 부품 납품업체 등으로부터 8억5천여만원의 뒷돈을 챙긴 혐의(배임수재)로 삼성전자 전 부장 A(47)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삼성전자에 근무하던 2007년 8월부터 2009년 2월까지 휴대전화 부품 납품업체인 B사와 C사로부터 뒤를 봐주는 대가로 2억5천만원을 받은 혐의다.

A씨는 2008년부터 2012년까지 미국 반도체업체인 D사의 국내 에이전트로부터 6억원을 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A씨가 납품업체로부터 돈을 받아 다른 임직원들에게 전달했는지에 대해서도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