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화성시청, 한국新 ‘명중’
경기도청·화성시청, 한국新 ‘명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회장배 전국사격대회
일반부 남녀 공기소총 단체전 金

경기도청과 화성시청이 2015 한화회장배 전국사격대회 남녀 일반부 공기소총 단체전에서 나란히 한국신기록을 쏘며 정상에 함께 올랐다.

경기도청은 23일 경남 창원국제사격장에서 열린 대회 첫 날 남자 일반부 공기소총 단체전에 최창훈, 정지근, 김대선, 김덕기가 팀을 이뤄 출전, 합계 1천874.8점으로 한국신기록(종전 1천872.4점)으로 경찰체육단(1천865.0점)과 창원시청(1천859.6점)을 따돌리고 우승, 이달초 실업연맹회장배대회 우승에 이어 시즌 2관왕을 차지했다.

또 여자 일반부 공기소총 단체전에서 화성시청은 정미라, 박해미, 서수완, 안혜상이 출전해 합계 1천246.8점의 한국신기록(종전 1천245.1점)을 작성하며 IBK기업은행(1천244.5점)과 청주시청(1천244.0점)을 제치고 시즌 첫 패권을 안았다.

한편, 남자 공기소총 개인전에서 정지근과 김대선(이상 경기도청)은 각각 결선서 205.9점, 183.9점으로 유재철(경찰체육단ㆍ206.7점)에 이어 은ㆍ동메달을 획득했다.

이 밖에 남자 일반부 50m 권총에서는 진종오(KT)가 결선에서 195.5점을 기록, 최영래(청주시청ㆍ189.9점)와 팀 후배 한승우(170.2점)를 가볍게 제치고 우승했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