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축구 한국, 나이지리아 완파
올림픽축구 한국, 나이지리아 완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축구의 희망봉’이천수(고려대)가 시드니올림픽을 앞두고 열린 나이지리아올림픽대표팀과의 평가 1차전에서 맹활약을 펼쳐 한국의 대승을 이끌었다.



한국올림픽대표팀은 29일 성남종합운동장에서 열린 1차 평가전에서 투톱으로 나선 이천수(2골 1어시스트), 김도훈(전북 현대·1골)과 게임메이커 고종수(수원 삼성) 등의 고른 활약으로 96년 애틀랜타올림픽 우승팀 나이지리아를 5대1로 완파했다.



이날 예상밖으로 스트라이커에 기용된 이천수는 김도훈과 함께 투톱으로 출격, 재치있는 돌파와 정확한 슈팅으로 역전골과 추가골을 뽑아내 한국의 승리를 이끌었다.



전반 3분 나이지리아 아가호와에 기습골을 허용한 한국은 1분 뒤 이천수가 상대진영 왼쪽을 파고들어 골키퍼 에타이조를 제치고 센터링, 김도훈의 헤딩 동점골로 1대1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어 전반 30분 상대 수비의 핸들링 반칙으로 얻은 페널티킥을 이천수가 오른발로 침착하게 차넣어 2대1 역전에 성공했다.



이천수는 전반 42분 고종수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수비수 1명을 제치고 추가골을 넣어 한국은 3대1로 앞서며 승기를 잡았다.



한국은 후반 16분에도 고종수의 프리킥을 김도균이 골지역 정면에서 헤딩슛, 점수차를 벌린 후 25분 최철우(포항 스틸러스)의 패스를 받아 최태욱(안양 LG)이 다섯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그러나 한국의 수비는 경기 초반 개인기를 과시한 나이지리아의 공격수들에게 쉽게 1대1 돌파를 당했고 위험지역에서 상대 공격수를 놓치는 등 허점을 드러냈다.



나이지리아는 경기 하루 전인 28일 입국해 시차적응을 제대로 못했음에도 불구하고 유연성과 스피드를 겸비한 무서운 돌파력을 보여줬으나 전반 어이없는 핸들링 반칙으로 동점을 허용하면서 쉽게 허물어졌다.



◇29일 전적



▲1차전



한국 5(3-1 2-0)1 나이지리아



△득점=아가호와(전3분·나이지리아) 김도훈(전4분) 이천수(전30분·PK, 전42분)김도균(후16분) 최태욱(후25분·이상 한국)



/황선학기자 hwangpo@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