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무청 병역기피자 명단공개 고발조치
병무청 병역기피자 명단공개 고발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무청은 13일 입영통지를 받고도 불응한 병역기피자 34명과 국외여행 허가 기간이 지났는데도 귀국하지 않은 미귀국자 41명 등 총 75명의 신원과 이들 부모의 명단을 공개하고 고발조치 했다.



병무청에 따르면 부친이 교수인 최모(30·서울 종로구 평창동)씨는 징병검사에서 현역 판정을 받은 뒤 해외로 나가 입영통지를 받고도 귀국하지 않는 등 모두 34명이 현역 또는 보충역 판정을 받고 불법출국하거나 무단가출을 통해 병역을 기피했다. 이 가운데 현역 판정을 받은 사람은 24명, 보충역은 10명인 것으로 드러났다.



또 부친이 변호사인 윤모(24·경남 마산시)씨 등 41명은 대부분 유학을 목적으로 미국과 호주 등으로 출국했으나, 허가기간이 만료됐는데도 귀국하지 않았다.



지금까지 미귀국자수는 이날 추가로 자신과 부모들의 명단이 공개된 41명을 포함해 모두 353명에 이르고 있다.



이들 병역기피자 및 미귀국자 부모들의 직업은 무직이 28명으로 가장 많고 ▲사업 8명 ▲상업 6명 ▲회사원 5명 ▲일용직 5명 ▲경비원 3명 ▲변호사 1명 ▲소개업 1명 ▲교수 1명 ▲기타 17명 등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