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감 예비후보 등록시작…진보진영, 9~11일 단일후보 경선 치른다
인천시교육감 예비후보 등록시작…진보진영, 9~11일 단일후보 경선 치른다
  • 김경희 기자
  • 승인 2018.0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교육감 선거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된 가운데 진보 진영이 단일화 경선 후보를 확정하고 세부적 선출 방식을 결정했다.

90여 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한 인천촛불교육감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13일 오전 시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다음 달 9∼11일 진보 성향 교육감 후보 단일화 경선을 한다고 밝혔다.

추진위 경선에 참여하는 후보는 도성훈 동암중학교 교장과 임병구 현 인천예술고 교사다.
추진위는 경선 참여 희망자를 중심으로 교육 민주화 활동 경력, 인천 교육 과제와 개혁 방안, 당선 후 활동계획서를 검토한 끝에 후보자를 확정했다.

추진위는 후보 단일화 경선 투표에 참여한 시민참여단을 이달 말까지 모집한다. 투표는 현장 투표와 자동응답시스템(ARS) 방식으로 진행된다. 투표를 마치면 시민참여단의 투표 60%와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30%, 정책배심원단 심사 점수 10%를 득표율로 합산해 단일후보를 선출하게 된다.

시민참여단에 가입한 만 16세 이상 청소년의 경우 개학시기가 겹쳐지는 만큼 오는 28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따로 투표가 진행된다. 정책배심원단은 추진위에 참여한 단체가운데 10명 이내의 단체 대표들로 구성되게 된다.

한편, ‘인천교육감통합위원회’도 이날 회의를 갖고 경선 참여 후보 선정과 일정·방식 등에 대해 논의할 방침이다.

보수진영에서는 현재까지 고승의 덕신장학재단 이사장만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보수 진영에서는 고 이사장 외에도 윤석진 (사)인천시자원봉사센터 이사장과 이재희 전 경인교대 총장, 안경수 전 인천대총장, 김영태 전 인천시의회 교육위원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김경희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