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1월 아파트 입주율 80.2%…3개월째 80% 초반대, 입주 리스크 지속 우려
경기도 1월 아파트 입주율 80.2%…3개월째 80% 초반대, 입주 리스크 지속 우려
  • 권혁준 기자
  • 승인 2018.0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지역 아파트 입주율이 3개월째 80%초반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더욱이 이번달 1만5천여 세대가 입주 예정으로 입주 리스크가 지속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13일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에 따르면 지난달 경기지역에서 입주기간이 만료된 단지의 입주율은 80.2%를 기록했다. 

지난해 11월(81.7%). 12월(82.2%)에 이어 3개월째 80% 초반대를 이어갔다. 입주율은 조사 당월에 입주지정 기간이 만료되는 분양 단지의 분양호수 중 입주 및 잔금을 납부한 호수의 비중으로, 입주자 모집공고 시 미분양분은 제외하고 계산한다. 

지난달 전국 입주율은 74.2%를 나타냈다. 작년 12월(77.0%) 대비 2.8%포인트 하락하면서 3개월째 70%선이 이어졌다. 

이달에도 경기지역 입주여건이 악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2월 경기도 입주경기실사지수(HOSI) 전망치’가 76.3으로 작년 12월(65.6). 올 1월(73.2)에 이어 소폭 상승했으나 여전히 70대에 머물러 있기 때문이다. HOSI는 공급자 입장에서 입주를 앞두고 있거나 입주 중인 단지의 입주여건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로, 매달 건설사 등 주택사업자를 대상으로 조사한다. 게다가 경기지역의 경우 이번달 1만5천597세대(17개 단지)가 입주를 앞두는 등 입주예정물량이 집중돼 입주 여건은 더욱 악화될 전망이다. 따라서 인근지역의 매매 및 전세가격 모니터링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주산연은 지적했다.

주산연은 “기존주택 매각이 어려워지면서 입주가 지연되고 있다”며 “미입주 원인을 철저히 파악해 기간 내 입주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입주지원 시스템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수분양자의 미입주 사유로는 ‘기존주택 매각 지연’이 지난달 대비 16.1%포인트 상승한 37.8%로 가장 많았다. 세입자 미확보(31.1%), 잔금대출 미확보(12.2%), 분양권 매도 지연(5.4%) 등이 뒤를 이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