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불공정거래 신고자 5명에게 포상금 8천만원 지급
금감원, 불공정거래 신고자 5명에게 포상금 8천만원 지급
  • 백상일 기자
  • 승인 2018.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년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신고 포상금 지급 현황 분석
▲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자본시장 불공정거래행위 조사 및 조치에 도움을 준 신고자 5명에게총 8천727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했다. 사진/경기일보DB
▲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자본시장 불공정거래행위 조사 및 조치에 도움을 준 신고자 5명에게총 8천727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했다. 사진/경기일보DB

[서울=경기일보/백상일 기자]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자본시장 불공정거래행위 조사 및 조치에 도움을 준 신고자 5명에게총 8천727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했다고 13일 밝혔다.

포상 대상자들은 시세조종, 미공개정보이용 및 부정거래 등 혐의에 대해 구체적인 위반사실과 증거 등을 제시함으로써 금감원이 불공정거래행위를 적발하는데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금감원에 따르면 최근 4년간(2014∼2017년)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신고에 대해 지급한 포상금은 총 25건은 금액으로는 3억7천112만원이다.

관련 위반 유형별로는 시세조종 12건(48%, 1억8,357만원), 부정거래 6건(24%, 1억1,775만원), 미공개정보 이용 5건(20%, 5,790만원)이다.

지난해 지급된 포상금 5건 중 최고 금액은 2천480만원(평균 1,745만원)으로, 미공개정보 이용 혐의에 관한 내용을 접수한 신고자에게 지급됐다.

포상금 지급대상은 시세조종, 미공개정보이용 및 부정거래 행위 등 자본시장법상 불공정거래행위에 대한 신고·제보로서 특정인의 행위와 관련이 있고 일시·장소·방법 등이 포함된 구체적인 위반사실과 그에 대한 증거자료를 함께 제출하는 경우가 해당된다.

주가변동, 공시자료, 언론보도 등 일반에 공개된 자료는 제외되며 포상금액은 자본시장에 미치는 영향 등 중요도와 조사 및 적발 기여도에 따라 20억원의 범위 내에서 산정 후 지급된다.

금감원은 “최근 자본시장 불공정거래의 양태는 지능화·복잡화되는 추세로 이를 적발하고 조치하는 데 신고의 중요성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며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신고가 더욱 활성화되도록 신고자의 신분 등에 관한 비밀을 엄격히 유지함으로써 신고자 보호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