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기구 추락사고…'테마파크 대표' 구청장 아내 입건
놀이기구 추락사고…'테마파크 대표' 구청장 아내 입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인천 중구청장 아내에 업무상과실치상죄 적용
지난해 11월 20대 남녀가 인천 월미도의 한 테마파크에서 놀이기구를 타다가 추락해 다친 사고와 관련, 구청장 아내인 테마파크 대표가 경찰에 입건됐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월미테마파크 대표 A(62·여)씨와 현장 책임자인 총괄이사 B(43)씨 등 모두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해 11월 26일 인천시 중구 월미테마파크 내 놀이기구 '크레이지크라운'을 제대로 정비하지 않아 C(23)씨와 D(22·여)씨 등 20대 남녀 이용객 2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C씨와 D씨는 당시 운행 중인 크레이지크라운에서 2∼3m 아래 바닥으로 추락해 병원 치료를 받았다.

영국에서 수입한 크레이지크라운은 문어 다리 형태의 탑승기구가 빠르게 회전하며 위아래로 움직이는 방식으로 작동하는 놀이기구다.

경찰 조사 결과 당시 사고는 해당 놀이기구에 설치된 볼트 3개 중 2개가 제대로 조여져 있지 않은 탓에 하중을 견디지 못하고 파손되면서 발생했다.

A씨는 김홍섭(69) 인천 중구청장의 아내로 2009년부터 월미테마파크를 운영했다.

경찰은 조만간 A씨 등 월미테마파크 관계자 3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놀이기구 볼트 자체의 결함보다는 볼트를 제대로 조이지 않은 탓에 '피로 강도'에 의해 파손된 것으로 확인됐다"며 "정비 불량으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놀이시설 관계자들을 형사 입건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