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_신동호의 관전평] 한국 vs OAR “완벽한 감각과 팀웍으로 대승”
[평창동계올림픽_신동호의 관전평] 한국 vs OAR “완벽한 감각과 팀웍으로 대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동호 객원해설위원(경기도청 코치)
▲ 신동호 객원해설위원(경기도청 코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서 전날까지 파죽의 5연승으로 4강 진출을 확정했던 한국 여자 대표팀 앞에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들은 적수가 되지 못했다.

4강 플레이오프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기 위한 예선 1위 달성 여부가 관건이었던 한국 대표팀으로서는 1엔드서 3점을 스틸(선공 팀의 득점)하며 쉽게 경기를 풀어갔다. 실점 가능성이 높은 선공 상황 속에서 오히려 3점의 대량득점으로 물꼬를 튼 한국 대표팀의 선전에 상대 OAR로서는 당황스런 결과였다.

이어 2엔드서 세컨 김선영의 테이크 미스로 인해 OAR이 2점 기회를 얻었지만, 마지막 스톤이 호그라인을 겨우 넘길 정도로 투구에 실패해 한국은 3점을 추가하는 행운을 안았다. 3엔드도 한국의 정교한 드로우에 반해 OAR 스킵의 계속된 드로우 실패로 한국은 3점을 스틸하며 국제대회서는 좀처럼 보기 드문 선공이 9대0으로 리드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초반 패색이 짙어진 OAR은 4엔드서 한국의 계속된 테이크아웃 속에 1점을 만회했으나, 한국은 5엔드서 또다시 OAR 스킵의 드로우 실수에 편승해 2점을 뽑아 11대1로 달아났다. 전의를 상실한 OAR은 사이드 가드가 된 스톤을 깨끗하게 가져가는 단순화된 패턴으로 1점을 추가했으나 거기까지였다. 그리고 패배를 인정하는 악수를 청하면서 이날 승부는 6엔드 만에 싱겁게 끝이났다.

OAR의 무기력한 경기력에 초반 승부를 가르며 조 1위를 확정한 한국은 여세를 몰아 최하위 덴마크까지 꺾음으로써 파죽의 7연승(8승1패)으로 4강에 오르는 저력을 과시했다. 거침없는 상승세를 보여준 여자 대표팀 선수들의 선전에 컬링인이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아낌없는 박수를 보낸다.

신동호 객원해설위원(경기도청 코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