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인' 스테파니 "시인·가수인 병연 모습 보여주려 노력해"
'미인' 스테파니 "시인·가수인 병연 모습 보여주려 노력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9일 뮤지컬 '미인'의 미디어콜에서 스테파니가 '병연'에 대해 말했다. 마피아레코드
▲ 19일 뮤지컬 '미인'의 미디어콜에서 스테파니가 '병연'에 대해 말했다. 마피아레코드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스테파니가 '미인'에서 맡은 배역인 '병연'에 대해 설명했다.

19일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뮤지컬 '미인'의 미디어콜이 열렸다.

극중 시인이자 가수인 병연을 맡은 스테파니는 '리듬 속의 그 춤을'을 현대적으로 해석했다.  "병연이 시인이라기보다 가수로서 더 부각되지 않았냐"는 질문에 스테파니는 "시인에 대한 캐릭터는 드라마 속에 많이 들어있다"며 "'커피 한 잔'이라는 곳을 하면서 시를 낭송하는 부분이 있다. 시인이자 가수인 병연의 두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하고 있다. 독립군으로 병연을 연기할 때는 시인에 집중을, 가수의 모습을 보일 때는 퍼포먼스와 노래, 춤으로 승부하려고 노력했다"고 답했다.

'미인'은 다음달 22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