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재발굴단' 아이큐 145·상위 0.1% 지능 만 5살 영어 영재 태연이
'영재발굴단' 아이큐 145·상위 0.1% 지능 만 5살 영어 영재 태연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등학교 수준으로 영작을 해내는 만 5살 영어 영재 김태연 군. SBS
▲ 고등학교 수준으로 영작을 해내는 만 5살 영어 영재 김태연 군. SBS
오는 20일 SBS '영재발굴단'에서는 고등학교 수준으로 영작을 해내는 만 5살 영어 영재 김태연 군을 만나본다.

귀여운 외모와 눈웃음으로 제작진 마음을 사로잡은 태연 군. 첫 만남에서부터 직접 영단어 크로스워드 문제를 만들어내는 당돌함을 보였다. 특히 성인들도 맞히기 힘든 수준으로 만들어서 제작진 진땀을 빼게 했다. 한글로 이름만 써도 기특할 만 5살 아이가 어떻게 영단어로 퍼즐을 만들 실력을 가지게 된 걸까.

태연 군은 첫 돌 무렵부터 알파벳에 관심을 보이며 'ABC송'을 따라 불렀다. 이후, 다양한 영어 동영상과 책을 접하면서 자연스레 입이 트이고, 3살 무렵부터는 스스로 영어 동화책을 읽기 시작했다고 한다. 그러나 태연 군의 특급 영어 비법은 바로, '영어 선생님'이 됐던 것. 새로운 영어책과 동영상을 접할 때마다 얻은 지식을 토대로 가족들에게 강의를 했고, 이러한 과정 속에 영어를 쓰고, 말하는 능력이 쑥쑥 늘어났다.

그런 태연 군이 최근 태양계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영어 동영상을 찾아보다가 우연히 태양계에 관한 동영상을 본 후 그 매력에 빠져들었다. 태연 군은 태양계 관련 전문 과학 영단어들을 막힘없이 공부하고, 성인도 보기에 어려운 영어 과학다큐멘터리를 자막도 없이 보고는 그 내용을 요약해 영작해낸다. 작문 수준은 무려 고등학생. 검사를 통해 드러난 태연 군 IQ는 무려 145. 상위 0.1%에 해당하는 지적수준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더 놀라운 사실은 만 5살이면 지적 능력이 고루 발달하기 어려운데 태연 군은 전반적으로 고른 발달을 보이고 있었다.

이와 같은 태연 군 지적능력 성장 비결은 바로 부모님 양육태도에 있었다고 한다. 과연 부모님의 어떤 양육방식이 아이 영재성을 고루 이끌어낸 비결일까. 그 놀라운 비밀이 20일 오후 8시 55분 '영재발굴단'에서 공개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