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친절하다는 이유로 가스총으로 알바생 위협한 특수경비업체 직원 입건
불친절하다는 이유로 가스총으로 알바생 위협한 특수경비업체 직원 입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서부경찰서는 불친절하다는 이유로 자신이 소지한 가스총으로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을 위협한 혐의(특수 협박)로 특수경비업체 직원 A씨(58)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일 새벽 3시50분께 용인시 수지구 한 편의점에서 가스총으로 알바생 B씨(25)에게 총기를 겨누며 위협한 혐의다. 

A씨는 사건 발생 2시간여 전 이 편의점에 라면을 사러 왔다가 B씨가 불친절하게 응대했다며 욕설을 퍼붓고 나갔다가 다시 돌아와 이런 행동을 했다.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A씨를 연행하면서 사건은 여기서 일단락되는 듯했다.

그러나 3시간여 뒤인 오전 7시께 다시 편의점을 찾은 A씨는 B씨에게 “회사에서 잘리더라도 너는 죽일 테니 기다리고 있어라”고 재차 협박한 뒤 편의점을 나갔다고 B씨는 주장했다. 경찰은 다시 출동해 편의점 앞에 있던 A씨에게 엄중히 경고하고 귀가조치 시켰다.

B씨는 현재까지도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불안에 떨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들뻘인 알바생이 불친절하게 응대한다고 느껴 이런 일을 벌였다”라며 “가스총을 꺼낸 것은 맞지만, 알바생이 특전사 출신이라고 해 오히려 방어하려고 한 것일 뿐”이라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만간 수사를 마무리해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용인=강한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