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저축은행, 요스바니 앞세워 한국전력에 개막전 역전승
OK저축은행, 요스바니 앞세워 한국전력에 개막전 역전승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8.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8-2019프로배구 로고

지난 시즌 최하위 안산 OK저축은행이 안방에서 열린 수원 한국전력과의 개막전에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2018-2019 시즌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OK저축은행은 15일 오후 경기도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2018-2019 도드람 V리그 남자부 홈 경기에서 한국전력을 세트 스코어 3대1(21-25 32-30 25-19 25-21)로 제압했다.

이번 시즌 새롭게 영입된 OK저축은행의 외국인 선수 요스바니 에르난데스(쿠바)는 서브에이스 1개와 블로킹 2개를 포함해 27득점을 올리며 맹활약했다. 또한 조재성도 서브에이스 1개, 블로킹 1개 등 고비마다 득점포(17점)를 터트리며 알토란 같은 활약을 펼쳤다.

반면 비시즌 자유계약선수(FA) 전광인의 이적으로 전력에 공백이 생긴 한국전력은 외국인 선수 아르템 수쉬코(등록명 아텀·러시아) 마저 아직 팀에 합류하지 않아 국내 선수들로 공격진을 구성했다. 공재학이 15득점, 서재덕ㆍ박성률이 각각 14득점으로 분전했지만, 접전상황에서 아쉽게 밀리며 OK저축은행에 역전을 허용했다. 

이날 경기 초반 한국전력의 국내 선수들이 찰떡 호흡을 과시하며 기선을 제압했다. 서재덕ㆍ박성률ㆍ공재학은 나란히 5득점을 올리며 1세트를 가볍게 따냈다.

분위기를 잡은 한국전력은 2세트 시작하자마자 폭풍 같은 공격력을 선보이며 11-4까지 앞서며 멀찌감치 달아났다. 그러나 심기일전한 OK저축은행의 왼손 라이트 조재성이 공격본능을 되살리면서 맹추격에 나섰다.

조재성의 동점포로 결국 15-15로 승부의 균형을 맞춘 OK저축은행은 세트 마지막까지 팽팽한 접전을 벌이다 30-30 듀스에 들어갔다. 그러나 해결사 요스바니의 백어택이 코트를 가른 후 한국전력의 범실이 이어지며 OK저축은행이 2세트를 극적으로 가져갔다. 이후 OK저축은행은 3세트의 여세를 몰아 세트 초반 6점 차로 앞서며 리드를 잡았고 결국 3세트를 따냈다. 

4세트에서 분위기 반전을 노린 한국전력이 연이은 공격 성공으로 18-18까지 접전 상황을 만들었다. 하지만, 요스바니가 중요 순간 강력한 서브로 득점에 성공하며 리드를 잡은 OK저축은행이 조재성의 퀵오픈과 박원빈의 블로킹으로 23-20으로 도망갔다.

이어 OK저축은행은 요스바니의 백어택으로 매치포인트를 잡은 뒤 심경섭이 서브에이스를 꽂아 넣으며 경기를 마쳤다.

이광희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