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생수 광고 나섰다 '동북공정' 논란 휩싸인 김수현 전지현… "무슨 일?"
中 생수 광고 나섰다 '동북공정' 논란 휩싸인 김수현 전지현… "무슨 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전지현과 김수현이 뜻하지 않게 '동북공정논란'에 휘말렸다.

최근 두 사람은 중국 헝다그룹이 세계 생수시장 공략을 위해 야심차게 내놓은 백두산(중국명 창바이산·長白山) 광천수의 광고모델로 발탁돼 촬영을 마쳤다.

논란에 휩싸이게 된 것은 헝다빙촨 생수병에 원산지가 백두산의 중국명인 '창바이산(長白山)'으로 표기됐다는 점을 일부에서 문제삼으면서다. 칭바이산이라는 명칭 자체가 중국의 동북공정에서 비롯됐다는 것.

이에 대해 김수현의 소속사 키이스트는 "어찌됐든 원산지 표기가 어떻게 되는지까지는 확인하지 못한 것은 우리의 불찰이고 논란이 인 부분에 대해 사과드린다. 앞으로는 좀더 신중을 기하겠다"며 "현재 헝다그룹과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전지현의 소속사 문화창고 측도 "원산지 표기까지 확인하지 못한 건 소속사의 실수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라며 "현재 헝다그룹과도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두 소속사 측은 일단 사과와 유감의 뜻을 표했지만 상당히 당혹스럽다는 입장이다. 현지에서 판매되는 생수의 원산지 표기가 현지 표기로 된 것이 문제가 됐기 때문이다.

이번 논란을 지켜보는 쪽 중에서는 중국이 백두산을 한자로 장백산이라 표기한 것은 현재의 중화인민공화국이 생기고 나온 것이 아니라 중국 옛 왕조시대부터 해오던 일인데 이를 동북공정에 연결짓는 것은 억지라는 지적도 나온다.

신지원 기자 sj2in@kyeonggi.com

사진= 김수현 전지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