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둘선, 남편과의 결혼생활… "외식비만 100만원 쓴다"
박둘선, 남편과의 결혼생활… "외식비만 100만원 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델 박둘선이 한 달에 외식비로만 100만원을 쓴다고 밝혀 화제다.

지난 19일 방송된 채널A '웰컴 투 시월드'에서는 박둘선이 출연해 거침없는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박둘선은 "시어머니가 요리를 잘하신다"며 "그래서 주말마다 시댁에서 먹고 오면 남편 입맛에 내 음식이 맞지 않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녀는 "시댁에서 음식을 얻어 오면 되지만 남편이 금방 한 음식만 좋아하는 편"이라며 "그래서 우리 부부는 우리는 외식비가 한 달에 100만 원 정도 나온다"고 덧붙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박둘선 남편, 먹는 게 중요하긴 하지", "그래도 굉장히 많이 쓰네", "입맛 까다로운 사람인가 보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신지원 기자 sj2in@kyeonggi.com

사진= 박둘선 남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