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 사월마을, 비산먼지 가득 쌓여…
					
				

“골재산이 집 바로 옆에 있다보니, 바람만 불면 너무 고통스러워 숨조차 쉬기 힘듭니다” 7일 오후 1시30분께 인천 서구 왕길동 사월마을 동네 곳곳이 온통 회색빛으로 물들어 있었다. 마을회관 앞 게시판 유리는 짙은 회색의 먼지가 눌러 붙어 안이 보이지도 않았고, 건물 지붕도 먼지가 가득 쌓여있었다. 뿌연 연기를 뚫고 마을회관 옆길로 3분여 걸어가니 거대한 골재산이 보였다. 방진 덮개는 드문드문 있을 뿐 대부분은 골재가 그대로 드러나 있는 상태였다. 이런 가운데 덤프트럭 3대가 골재를 실어나르며 희뿌연 연기를 뿜어내고 있었다. 문유숙 사월마을 비상대책위원회 총무는 “바람만 불편 골재 가루가 마을 곳곳에 시커멓게 쌓인다”며 “숨쉬기도 버거울 정도”라고 푸념했다. 사월마을 인근 주민들이 골재산에서 쏟아지는 비산먼지로 고통을 겪고 있다. 이런데도 서구는 방진 덮개 미설치를 여러차례 적발하고도 경고만 하는 등 솜방망이 행정처분에 그치고 있다. 7일 서구 등에 따르면 사월마을 주변 약 35만㎡ 규모의 골재산은 모두 3곳의 건설폐기물 처리업체가 약 1천10만t의 골재를 보관·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방진 덮개의 설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비산먼지가 계속 발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덮개가 씌워지지 않은 골재 위로는 풀이 자랄 정도로 방치 중이다. 대기환경보전법 제43조와 환경부의 비산먼지 관리 매뉴얼에 따라 야적물질을 1일 이상 보관하려면 비산먼지 발생 억제를 위한 덮개 등을 설치해야 한다. 구는 이 같은 조치를 하지 않으면 해당 업체에 200만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 및 형사 고발을 할 수 있다. 하지만 구는 올해 이들 업체 3곳에 대한 점검에서 모두 3건의 방진 덮개 미설치를 적발했지만, 행정처분은 ‘개선 명령’이나 ‘조치 이행 명령’ 등 사실상 경고에만 그치고 있다. 앞서 구는 지난해에도 업체 2곳에 대해 같은 문제를 적발, 개선 명령을 내리기도 했다. 이에 대해 구 관계자는 “작업 구간을 제외한 모든 곳에 방진 덮개를 설치하도록 지도하겠다”고 해명했다. 황남건수습기자

ISSUE PICK

디지털 리포트chevron_right

현장의 목소리 chevron_right

 남양주 보도정비에 인도 사라져… ‘목숨 건 통행’

“목숨 걸고 인도 옆을 걸어다니고 있습니다” 28일 오전 10시께 남양주시 진건읍 ‘진건고~오남장례식장 보도정비공사’ 현장. 이곳에서 만난 권정현씨(53·남양주시 진건읍)의 호소다. 왕복 4차선 도로 옆에 있는 인도를 모조리 뜯은 뒤 모래를 깔아놓았다. 300여m 공사구간 중 일부 구간은 모래조차 깔아놓지 않아 높이 4㎝가 넘는 맨홀 뚜껑이 그대로 돌출돼있어 한 주민이 걸려 넘어질뻔한 상황도 포착됐다. 특히 공사구간에는 버스정류장이 위치해 버스를 타려는 주민들은 맞은편으로 걸어가 횡단보도를 건너 돌아오거나, 심지어 중앙분리대를 뛰어 넘어 무단횡단까지 하고 있었다. 공사현장에는 포크레인 한 대가 공사 중이어서 주민들의 통행 불편을 물론 교통안전까지 위협하고 있었다. 권씨는 “시가 주민들을 위해 시공하는 보도정비공사가 되레 불편을 가중시키고 있다”며 “공사기간 중이라도 임시보도를 만드는 등 대책을 마련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남양주시가 추진 중인 ‘진건고~오남장례식장 보도정비공사’로 인도가 사라지면서 이곳을 통행하는 주민들의 불편이 잇따르고 있다. 시에 따르면 시는 도시미관 향상과 주민편의 증진 등을 위해 진건고교부터 오남장례식장까지 구간(1천300m)의 보도정비공사를 지난달 발주했다. 공사기간은 지난달 17일부터 내년 5월4일까지다. 아울러 이 구간은 진건과 오납을 왕래하는 도로로 평소 교통량이 많은 데다 다세대주택도 밀집돼 주민 통행도 잦다. 특히 인근에는 고교도 위치해 학생 안전도 위협받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시 관계자는 “주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1~2차로 나눠 공사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현재 모래포설로 다진된 인도는 다음달초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남양주=유창재·이대현기자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