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김대통령 현충일 추념식 연설
정치 정부

김대통령 현충일 추념식 연설

김대중 대통령은 6일 “대통령인 제가 선두에 서서 경제를 직접 챙겨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이날 오전 동작동 국립묘지 현충문에서 열린 제45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 연설을 통해 “금융·기업·공공·노동의 4대 경제개혁을 흔들림 없이 완수하고 우리 한국을 세계속의 지식정보 강국으로 도약시켜 나가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김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에 언급, “대한민국의 안전과 정체성을 확고히 지키는 가운데 남북이 서로 신뢰하고 존중하며 협력해 나갈수 있도록 착실히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 대통령은 특히 “이번 회담이 우리 민족에 평화와 공동번영을 가져다 주는 역사적인 시발점이 될 수 있도록 모든 열과 성을 다할 것”이라며 “그러나 한꺼번에 모든 것을 이루려고 서두르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제원기자 jwyoo@kgib.co.kr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