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함께하는 육아, 행복한 경기도 ‘하하하’] ③ 아빠 육아, 세상을 바꾼다
문화 함께하는 육아, 행복한 경기도 ‘하하하’

[함께하는 육아, 행복한 경기도 ‘하하하’] ③ 아빠 육아, 세상을 바꾼다

아빠도 육아의 주체… 바빠도 함께 놀아주세요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이하 경가연) 내 도서관에서는 ‘작은 사진전’이 열리고 있다. 사진전의 주제는 ‘아빠와 함께 놀자’. 아빠가 앞치마를 메고 아이와 요리를 하는 모습, 신나게 비누방울 놀이를 하는 장면, 아이와 아빠가 함께 눈을 맞으며 사랑스러운 눈빛을 나누는 모습 등 사진 14점이 전시돼 있다. 사진전은 아빠가 육아의 ‘조력자’가 아닌 ‘주체’라는 것을 생생히 보여준다. 지난달 20일부터 오는 4일까지 전시되는 사진전은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이 공동육아 문화 확산을 위해 진행한 ‘하하하 캠페인’ 중 하나다.

 

‘하하하’ 작은 사진전
‘하하하’ 작은 사진전

■ 아빠는 육아의 조력자 아닌, 주체…공동육아 ‘작은 사진전’

경가연은 지난 10월 ‘하하하’ 공동육아 캠페인 페이지를 개설해 올 상반기부터 진행한 ‘라떼 파파’의 공동육아 캠페인과 ‘아빠 하이’ 놀이 참여 프로그램 등 ‘아빠 육아’ 바람을 더욱 확산시켰다. SNS 등에 사진을 응모하는 참여형 응모 이벤트도 진행했다.

그 결과 총 327건이 응모에 접수되며 도민들의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이 중 응모작과 라떼파파, 아빠하이 사업을 통해 나온 콘텐츠, 연천군 건강가정다문화지원센터(통합), 수원시 건강가정지원센터 가족 관련 사진전 출품작도 이번 작은 사진전에서 선보이고 있다.

경가연의 ‘하하하’ 캠페인은 ‘행복한 웃음이 넘치는 가족, 함께하는 육아에서 시작한다’를 주제로 성평등한 문화와 공동육아 문화확산을 위해 올해 경가연이 펼치는 캠페인이다. 워킹맘이 늘면서 남녀 공동육아의 필요성이 갈수록 커지고 있지만, 여전히 육아의 책임은 여성에게 집중된 상황에서 시의적절한 사업이었다는 평이다.

 

‘아빠하이’ 미션에 참여 중인 이광수씨와 자녀들
‘아빠하이’ 미션에 참여 중인 이광수씨와 자녀들

■ 아빠가 변하면, 세상도 변한다

남성 육아참여단 지원사업 ‘아빠 하이!’에 참여한 아빠들 역시 마지막 미션을 수행하며 공동육아에 참여하고 있다. 경기도 위탁사업으로 연구원이 추진한 ‘아빠 하이!’는 도내 각 시ㆍ군 아빠들이 참여하는 육아 모임 운영 지원이다.

3~7세 자녀를 둔 1천 명의 아빠들은 5월 말부터 놀이·교육·건강·일상·관계 5개 분야의 콘텐츠를 매주 온라인을 통해 받는다. 아이와 직접 놀이하는 방법을 익힌 아빠들은 스스로 변한 모습에 놀라기도 했다.

아빠하이 미션 수행 중인 이광수씨와 자녀들
아빠하이 미션 수행 중인 이광수씨와 자녀들

10세, 7세 두 아들을 둔 이광수 씨(하남시ㆍ41세)는 아이를 낳기 전 아빠학교에 다니며 좋은 아빠, 올바른 아빠에 대한 로망이 컸다. 하지만 현실 육아는 쉽지 않았다. “내가 공부하고, 변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아빠하이에 참여한 그는 이제 매주 온라인 미션을 받으면 머릿속에 놀이방법 등 창의적인 발상이 들기 시작한다. 이 씨는 “쇼파에 누워있는 아빠가 아닌, 아이와 적극적으로 놀이하고 교류하는 모습에 아내가 가장 좋아한다”며 “아이들과 정서적 교류가 더 잘 이뤄지는 느낌이고 꿈꿨던 아빠의 모습에 가까워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라떼파파 성평등 캠페인’ 사업과 ‘아빠하이’ 사업을 통해 나온 아빠와 아이의 놀이법 영상, 육아하는 아빠들의 응원, 사진전 자료 등은 ‘하하하’ 캠페인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경가연은 사진과 자료 등을 꾸준히 올리며 많은 도민이 활용할 수 있게 하고, 캠페인을 알린다는 계획이다.

정정옥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장은 “하하하 캠페인을 통해 공동육아문화 정착과 성평등 인식을 높이는데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자연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