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지난해 대기업 일자리 12만명 증가때 중소기업 110만명 감소… 고용 양극화 심화
경제 취업·창업

지난해 대기업 일자리 12만명 증가때 중소기업 110만명 감소… 고용 양극화 심화

코로나19 사태로 대기업과 중소기업 사이의 고용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소기업의 고용부진이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면서 중소기업 고용 확대를 위한 대책 마련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16일 통계청과 중소기업연구원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2천581만8천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8만2천명 줄었다.

이 가운데 종사자 300인 미만 중소기업 취업자가 2천308만2천명으로, 110만4천명 줄었다.

중소기업 중에서도 종사자 5인 미만 소상공인 취업자는 921만1천명으로 49만6천명, 5인 이상 300인 미만 업체 취업자는 1천387만1천명으로 60만8천명 각각 감소했다.

중소기업 취업자는 코로나19 1차 유행기인 지난해 3월(-28만1천명) 줄어든 이후 11개월 연속 감소세가 이어졌다. 감소 인원은 코로나19가 유행하면 많아졌다가 잠잠해지면 다시 적어지는 현상이 반복됐다.

3차 유행기에는 전년 동월 대비 감소 인원이 지난해 11월 34만3천명에서 12월 73만6천명으로 커졌고 올해 1월에는 100만명을 넘었다. 연말연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단행되면서 음식점, 숙박시설, 도소매업 등 중소기업의 대면 서비스 업종이 큰 타격을 받은 것이다.

이처럼 중소기업 취업자가 줄어든 것과 달리 대기업은 코로나19에도 큰 영향을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가 중소기업과 대기업의 고용 상화을 벌려 논 셈이다.

지난달 종사자 300인 이상 대기업 취업자는 273만7천명으로 1년 전보다 12만3천명 늘었다. 증가 인원은 지난해 2월(15만1천명) 이후 11개월 만에 가장 컸다. 대기업 취업자는 지난해에도 그 폭이 다소 줄긴 했지만, 증가세가 꾸준하게 지속되고 있다.

노민선 중소기업연구원 미래전략연구단장은 “중소기업의 고용 부진 상황은 2, 3월에도 계속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며 “상반기에 중소기업의 고용 확대를 위해 공격적으로 재정을 투입하는 등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태희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