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수원FC, 최종전서 울산 잡고 2연속 파이널A 간다
스포츠 축구

수원FC, 최종전서 울산 잡고 2연속 파이널A 간다

18일 스플릿 라운드 운명 가를 원정경기…무승부 이상이면 상위 진출
이승우·라스·무릴로 등 득점력 기대…울산 견고한 수비 뚫는 게 ‘관건’

수원FC가 2회 연속 상위 스플릿 진출 운명을 가를 정규 라운드 최종전 승리 사냥을 위해 울산 원정에 나선다.

승점 44(12승8무12패)의 6위 수원FC는 18일 오후 3시 울산 문수구장에서 선두 울산 현대(62점)를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1 2022’ 정규 시즌 마지막 33라운드를 치른다.

K리그1은 이미 울산과 전북, 포항, 인천, 제주 등 5개 팀이 파이널A 진출이 확정된 상태고, 수원FC와 7위 강원(42점)이 마지막 한 장의 티켓을 놓고 경쟁하고 있다. 일단은 승점 2가 앞선 수원FC가 유리한 상황이지만 울산전서 무승부 이상의 성적을 거둬야 한다.

수원FC로서는 울산을 꺾으면 무조건 파이널A 진출이다. 무승부를 기록해도 같은 시간 홈에서 제주와 격돌하는 강원의 승리 여부와 관계 없이 다득점에서 앞서 6위를 확정하게 된다. 그러나, 강원이 제주에 승리하고 수원FC가 울산에 패할 경우에는 7위가 돼 파이널B로 내려앉는다.

수원FC로서는 오직 승리 만이 가장 안전한 지름길이다. 하지만 상대가 선두 울산이라는 점은 큰 부담이다.

울산이 최근 5경기서 1승2무2패로 주춤하지만 여전히 공·수에 걸쳐 안정된 전력을 구축하고 있다. 올 시즌 양 팀간 대결에서는 두 차례 모두 울산이 2대1로 승리했다. 수원FC도 경기 내용면에서는 크게 밀리지 않았다.

수원FC와 울산의 최종전은 ‘창 VS 방패’의 대결로 펼쳐질 공산이 크다. 올 시즌 수원FC는 32경기서 51골을 넣어 리그 12개 팀 중 최다 득점을 기록하고 있다. 반면, 51골을 내줘 성남(60골)에 이어 두 번째 많은 골을 허용하는 수비 불안을 보였다.

이에 맞설 울산은 시즌 45골을 넣어 포항과 공동 2위에 올라있고, 실점은 28골로 최소를 기록할 만큼 탄탄한 수비력을 자랑한다.

따라서 수원으로서는 울산의 수비를 허무는 선제골이 필요하다. 최근 좋은 득점 감각을 보여주고 있는 이승우와 라스, 무릴로 등에 기대를 걸고 있다. 다만 수비수 이용과 장신 공격수 김현이 경고 누적으로 울산전에 나서지 못하는 게 아쉽다.

김도균 수원FC 감독은 “비기는 것은 염두에 두지 않고 있다. 무조건 승점 3을 따야한다”며 “지난 14일 울산-인천전을 현장에서 지켜봤다. 울산의 경기력이 이전만 못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중원에서 부터의 강한 압박 후 득점 기회를 엿볼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 감독은 “상대나 우리 모두 긴 여정을 소화하느라 체력적으로 부담이 있다. 피지컬이 강한 선수들을 내세워 상대를 압박하겠다”고 덧붙였다.

황선학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