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인천시, 노인인력개발센터 회장 상근조치 등 개선…갑질 논란 회장 계약 해지
인천 인천사회

인천시, 노인인력개발센터 회장 상근조치 등 개선…갑질 논란 회장 계약 해지

인천시가 노인인력개발센터의 회장 직책을 폐지하고 상근 센터장이 역할을 맡도록 하는 등 관련 조례를 개정한다.

시는 20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인천시 노인인력개발센터 설치와 운영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을 입법예고 했다. 시는 센터의 회장 직책을 센터장으로 변경한다. 센터 수장의 역할을 명확히 이해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또 사회복지사업법이 센터장을 종전 비상근에서 상근으로 변경함에 따라 직책의 명칭을 운영 현실에 맞도록 개선한 것이다.

시는 또 센터의 직원 자격기준을 조례에서 삭제한다. 종전에는 직업상담사 또는 사회복지사 자격이 있는 직원을 배치토록 규정했지만, 이를 삭제하고 센터가 자율적으로 자격기준을 정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시는 지난 19일 임기 1년을 남긴 센터 A회장의 채용 계약을 해지하고 다음달 5일까지 신임 회장 채용 접수를 받는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10월부터 직원들을 상대로 한 직장 내 괴롭힘 등을 한 혐의(모욕 및 청탁금지법 위반)로 지난달 17일 A회장을 벌금 5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

시 관계자는 “노인인력센터의 역할, 업무 등에 맞는 자체 기준을 정비해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앞으로는 직장 내 괴롭힘 등이 재발하지 않도록 고충상담원을 지정하는 등 관련 계획을 수립·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박주연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