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인천시의회, 소래물류창고 부지 결정 해제 청원 채택…23일 본회의 상정
인천 인천정치

인천시의회, 소래물류창고 부지 결정 해제 청원 채택…23일 본회의 상정

인천시의회 산업경제위원회가 남동구 소래습지 인근 소래물류창고 부지의 공원 지정 해제를 요청하는 주민의 청원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이 청원은 23일 본회의로 회부, 최종 논의를 거친다.

22일 시의회 등에 따르면 산업위는 이날 남동구 논현동 33의10과 66의12 등 2곳의 토지주 80명이 각각 낸 도시관리계획(도시계획시설 : 공원) 결정 해제 청원 2건을 모두 채택했다. 이번 청원은 국민의힘 김대중 시의원(미추홀2)이 소개했다.

청원은 시의 제1호 국가도시공원 추진으로 이들 부지를 공원으로 지정했으나, 현재 레미콘 공장부지로 사용하고 있는데다 지정 당시 충분한 검토가 이뤄지지 않아 막대한 재산상 피해가 있으니 지정을 해제해 달라는 내용이다.

김 시의원은 “국가공원을 만들기 위해 부지 매입을 추진하면 토지보상금이 4천억~5천억원 규모에 달한다”며 “또 시가 공원 지정 당시 레미콘 공장에 문화시설을 설치하겠다고 한 것이 문제가 있다”고 했다.

이날 산업위는 이들 청원에 대해 논의를 벌여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이에 따라 이 청원은 제281회 시의회 제1차 정례회의 5차 본회의에서 다뤄진다. 만약 본회의를 통과하면 이 청원은 시의 담당부서에서 전반적인 재검토가 이뤄진다. 시는 청원내용 및 청원의원의 소개 의견, 2040 인천공원녹지기본계획 및 2040 인천도시기본계획의 내용 및 변경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다.

한편, 시는 지난해부터 남동구 소개습지생태공원 일대와 시흥 갯골 생태공원까지를 연계해 수도권 최대의 친환경 생태관광지로 조성하기 위해 국가도시공원 지정을 추진했다. 시는 레미콘 공장 부지는 소래습지생태공원 바로 옆에 있어 시는 국가도시공원 조성을 위해선 필수적으로 확보해야 할 부지로 보고 있다. 시는 또 이 부지를 빼더라도 인근에 물류창고가 들어서면 도시공원 지정에 부정적 영향을 줘 지정이 불가피했다는 입장이다.

이민우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