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한국 전파자 강경현씨 “한국이 어떤 곳인지 알리고 싶습니다”
사람들 사람들

한국 전파자 강경현씨 “한국이 어떤 곳인지 알리고 싶습니다”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한국문화를 알리는 것은 당연한 것입니다.”

남양주에 거주 중인 강경현씨(28)가 항상 마음속 깊이 간직하고 있는 신념이다. 강씨는 10세 무렵 아버지를 따라 중국 생활을 시작했다. ‘니하오’도 모르던 그는 중국인들과 함께 사립학교에 다닌 것도 모자라 기숙사 생활까지 했다. 무려 16인실이다. ‘외국인’이라는 타이틀로 인해 힘든 시기를 보낸 그의 유일한 취미는 바로 ‘한국 영화 보기’였다.

그래서일까. 그의 마음속 깊은 곳엔 어느덧 ‘배우’라는 꿈이 자리 잡았다. 그는 꿈을 이루기 위해 남들이 쉴 때는 중국어 공부, 남들이 잘 때는 연기 공부에 매진했다. 그 결과, 그는 13년 만에 한국인 최초의 장쯔이, 탕웨이 등이 다닌 중국 3대 예술대학 중앙희극학원 연극영화과 차석 입학자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그는 이 타이틀과 현지인 수준 못지 않은 중국어 실력으로 수많은 캐스팅 제의를 받았음에도 한국으로 돌아왔다. 본 고향이기 때문이다.

15년간의 타지 생활로 연고지조차 없던 그는 직접 발로 뛰며 자신을 알려 결국 데뷔에 성공해 배우 생활을 이어갔다.

어느 날 그는 우연히 중국인 친구의 부탁으로 한중 기업 간의 비즈니스 통역을 맡았다. 이후 그는 한중 사업이라는 것에 굉장한 흥미를 느껴 곧바로 행동으로 옮겼다. 배우라는 직업을 과감히 포기하고 한중 교류 사업을 준비했다.

현재 그는 젊은 나이에 한국 브랜드 중국 진출 컨설팅, 온라인 커머스를 활용한 한중 종합광고대행, 중국 톱스타 에이전트 등 수많은 한중 교류 사업을 하고 있다.

그의 노력을 인정받은 것일까. 중국 회사에서도 한국 시장 진출을 위한 컨설팅을 의뢰했으며, 한국 기업들도 그를 찾아 한국과 중국을 이어주고 있다.

아울러 수많은 청년 중소기업 대표들에게 국내외 온라인 마케팅 전략 및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플랫폼의 기초 알고리즘과 관련해 24개 업체에 무료로 컨설팅을 실시하고 있다.

그는 이 같은 실력을 인정받아 ‘브랜드 로레이 어워즈’ 한국 영스타위원회의 위원직을 맡았다. 그는 브랜드 로레이 어워즈를 통해 대한민국의 수많은 좋은 기업을 발굴해 해외에 알릴 계획이다.

강씨는 “일부 한중 교류 기업들이 중국으로 진출하고 싶어 하는 한국 기업을 대상으로 중국 시장에 대해 잘못된 인식을 심어주고, 불투명한 시장을 형성하기도 한다”며 “이 같은 좋지 않은 사례가 이 시장에서 조금이나마 근절될 수 있도록 더욱 진실되고 투명한 글로벌 교류 사업을 통해 다양한 한국문화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이라는 나라를 널리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남양주=이대현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