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우리동네 일꾼] 한채훈 의왕시의원, “턱없는 의왕시 만들자” 배리어 프리 운동 제안
지역사회 의왕시

[우리동네 일꾼] 한채훈 의왕시의원, “턱없는 의왕시 만들자” 배리어 프리 운동 제안

한채훈 의왕시의원, “턱없는 의왕시 만들자” ‘배리어 프리 운동’ 제안

한채훈 의왕시의원이 26일 제287회 임시회에서 5분발언을 하고 있다.

한채훈 의왕시의원(더불어민주당, 고천·부곡·오전동)이 장애인들이 더불어 살기 좋은 턱 없는 의왕시를 만들자고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한 의원은 26일 “장애인도 더불어 살기 좋은 턱 없는 의왕시를 만들기 위한 ‘배리어 프리 운동’을 전개하자”고 제안했다.

배리어 프리(barrier free)는 장애인들도 편하게 살아갈 수 있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물리적 제도적 장벽을 제거하자는 의미로 1974년 유엔 장애자 생활환경전문가 회의에서 장벽없는 건축설계(barrier free  design)에 대한 보고서가 발표한 이후 생긴 개념이다.

한 의원은 이날 제287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마지막날 5분 발언을 통해 지난 7월 개원식 때 본회의장에 있는 턱 때문에 휠체어장애인이 기념촬영을 하지 못하고 돌아간 사례를 소개했다.

그는 “민의를 대변하는 본회의장이 노후 된 시설이라지만, 고작 몇 cm짜리 턱을 개선하지 못하면서 장애인의 인권과 권리를 보호하겠다고 말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한 뒤 “다소 불편할 수 있겠지만, 시의회 청사부터 먼저 바꾸어나가면서 장애인의 공공시설 이용의 어려움을 적극적으로 해결해 나가자”고 말했다.

한 의원은 김성제 의왕시장과 공직자들에게 “사회적 약자를 포함한 모든 의왕시민이 편리하고 안전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의왕시를 선진국 수준의 ‘배리어 프리 도시’로 만들 것”을 강조했다.

또 ‘의왕시 장애인 차별금지 및 인권보장에 관한 조례’와 ‘의왕시 장애인 등의 편의시설 사전 점검에 관한 조례’에 따라 장애인에게 정당한 편의가 제공될 수 있도록 행정적·재정적 지원도 적극 추진해줄 것을 당부했다.

의왕시 인구 16만1천여 명 가운데 현재 등록된 장애인은 6천536명으로 전체 인구 대비 4.05%가 장애인 시민이다.

의왕=임진흥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