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실종아동으로 등록된 미성년자와 같이 지낸 20대 입건
사회 사회일반

실종아동으로 등록된 미성년자와 같이 지낸 20대 입건

한 달 반이 넘게 연락이 두절된 채 실종 상태였던 여중생을 신고하지 않고 데리고 있던 20대 남성이 붙잡혔다.

부천원미경찰서는 실종아동 등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8일부터 25일 오후까지 미성년자 B양(15)을 심곡동 자신의 주거지에 데리고 있던 혐의다.

경찰은 지난 25일 오후 6시께 심곡동의 한 PC방 업주로부터 “손님이 바닥에 누워 일어나지 않는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술에 취한 채 바닥에 누워있던 B양과 이를 부축하고 있던 A씨를 발견했다.

B양과의 관계를 묻는 경찰에 A씨는 “사촌 관계다”라며 답했지만, B양의 부모 연락처도 모르는 A씨를 수상히 여긴 경찰은 신원조회를 통해 B양이 실종아동임을 확인했다. 경찰은 A씨를 지구대로 임의동행조치했다. 경찰은 B양을 가족에게 인계했다.

경찰조사 결과, B양은 지난 8월8일 장기실종아동으로 등록된 상태였다. 이후 A씨는 SNS를 통해 B양을 알게 됐고 일주일 가량 함께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B양과 함께 지낸 정확한 기간과 다른 범죄 피해가 있는지 등을 수사 중이다.

김종구·양휘모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