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경기도의회 인사권 독립 후 첫 신규 임용 단행
정치 도·의정

경기도의회 인사권 독립 후 첫 신규 임용 단행

경기도의회 염종현 의장(더불어민주당·부천1)이 지난 23일 의장 접견실에서 도의회 신규 임용 후보자 임용식을 진행한 후 새내기 공무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의회 제공

경기도의회가 지방의회 인사권 독립 후 처음으로 경기도와 구분 모집한 의회사무처 소속 공무원 31명의 신규 임용을 단행했다.

지난 1991년 지방선거가 실시된 이래 도의회가 공개경쟁 임용시험을 실시하고 소속 공무원을 자체 채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6일 도의회에 따르면 염종현 의장(더불어민주당·부천1)은 지난 23일 의장 접견실에서 ‘도의회 신규 임용 후보자 임용식’을 열고 신규 임용자를 대표해 참석한 새내기 공무원 4명에게 임용장과 의회사무처 소속 공무원임을 상징하는 명함을 전달했다.

이날 염 의장은 “도의회 소속 공무원 신규 임용은 의정 전시관인 ‘경기마루’에 기록해야 할 정도로 중요한 사안”이라며 “진정한 지방자치를 구현해야 할 역사적 시기에 의정 활동을 전문적으로 지원하며 도민의 봉사자로서 임무를 성실히 수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지방자치법 전면개정으로 지방의회의 역할이 확대하고, 위상이 강화한 만큼 한 층 커진 권한을 최대한 효과적으로 활용해 도민의 복리증진이라는 의미 있는 결실을 맺어야 할 것”이라며 “지방의 발전을 이끌어 나갈 인재로서 자부심을 갖고, 의회가 독립성과 책임감을 갖춘 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에 새내기 대표 공무원들은 ‘도의회 공무원으로서 헌법과 법령 및 조례에 정해진 사항을 준수하고, 도민에 대한 봉사자로서의 임무를 성실히 수행할 것’이라는 내용의 선서문을 낭독하며 의정 활동을 집중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한편 도의회는 신규 임용자와 근무경력 10년 이상의 베테랑 공무원 간 ‘일대일 멘토-멘티제’ 등 의회특화 교육과정을 실시해 새내기 공무원의 업무역량 향상을 지원할 방침이다.

임태환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