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헤어지자는 여친에 10시간동안 전화해 스토킹…결국 살인미수
인천 인천뉴스

헤어지자는 여친에 10시간동안 전화해 스토킹…결국 살인미수

헤어지자고 한 여자친구에게 10시간 동안 2~3분 간격으로 전화하다가 집까지 찾아가 흉기로 살해하려 한 3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4부(부장판사 류경진)는 살인미수·주거침입·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30)에게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6월2일 오후 11시10분께 인천의 한 공동주택 건물 계단에서 여자친구 B씨를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A씨는 범행 1시간여 전 테라스를 통해 B씨 집으로 몰래 들어갔고, B씨의 반려견을 집어 던지기도 했다.

A씨는 당일 B씨가 헤어지자고 말하자 2~3분 간격으로 10시간 동안 집요하게 전화를 걸다가 직접 B씨를 찾아가 범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B씨는 가슴과 턱 등을 찔렸지만 A씨가 든 흉기를 빼앗아 도주해 목숨을 건졌다. B씨는 외상성 출혈 쇼크 등으로 전치 4주의 병원 진단을 받았다.

검찰은 기소 당시 스토킹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A씨에게 적용하지 않았으나, 법원은 스토킹으로 범행한 상황에 해당한다고 판단해 양형 가중요소로 반영했다.

이민수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