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구리경찰서, 여성안심귀갓길 방범시설 특별 점검…보수 필요시설 대책 마련
사람들 사람들

구리경찰서, 여성안심귀갓길 방범시설 특별 점검…보수 필요시설 대책 마련

image
구리경찰서, 여성안심귀갓길 특별점검

구리경찰서(총경 정한규)는 지난 22일부터 1주 동안 경찰서 범죄예방진단팀(CPO)을 비롯한 지역경찰, 협력단체(자율방범대), 행복마을관리소 지킴이 합동으로 여성안심귀갓길 특별점검에 나섰다고 28일 밝혔다.

여성안심귀갓길은 주민들이 귀가 시 느낄 수 있는 불안감 해소와 성범죄, 폭력 등의 범죄 예방을 목적으로 범죄발생·112신고·방범시설 미흡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 지정됐다.

구리 관내 여성안심귀갓길은 4개소에 이르며 현재 방범용 CCTV 21개소 84대, 보안등 55대, 비상벨 17개 등 170개의 방범시설물이 설치돼 있으며 지자체와 협의를 통해 시설물 관리 및 환경개선 사업이 진행 중이다.

이번 특별점검은 범죄예방진담팀(CPO)과 지역경찰이 지자체 담당기관(정보통신과, 도로과 등)과 공동으로 ▲CCTV·보안등·비상벨·로고젝터 여부 점검▲안내판 시인성 확보 여부 점검 ▲방범시설물 현황 확인 ▲범죄취약요인 진단 등을 실시했다. 특히 보수가 필요한 방범시설물이나 시설물 주변 쓰레기 등으로 주변 환경을 더럽히는 요소 등을 파악, 지자체에 정비 및 환경 개선을 요청했다.

정한규 서장은 “이번 특별점검을 통해 야간에 귀가하는 주민들의 불안 해소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고, 여성안심귀갓길뿐만 아니라 범죄취약지역도 주기적으로 점검, 지역주민이 안심할 수 있는 치안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구리=김동수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