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손건용 참새커피 사장 “시민들에게 받은 넘치는 사랑, 맛있는 커피로 보답”
사람들 사람들

손건용 참새커피 사장 “시민들에게 받은 넘치는 사랑, 맛있는 커피로 보답”

손건용 참새커피 사장. 황남건 수습기자

“시민들에게 받은 넘치는 사랑, 맛있는 커피로 보답하겠습니다.”

지난 2010년 10월부터 10년 넘게 인천 남동구 구월동에서 카페을 운영하며 바리스타 재능기부를 해온 손건용 참새커피 사장(39). 참새커피는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매일 직접 볶은 원두를 사용해 커피를 만들어 인천지역 맛있는 커피의 대명사로 거듭났다.

손 사장은 대학생 때 국내 풍경이 예쁜 장소를 찾아다니며 사진 찍는 것이 취미였다. 취미로 사진을 찍으며 이곳저곳 걸어다니다 자연스럽게 주변 카페에 앉아 커피를 마시며 휴식을 취했다. 그는 전국 맛있는 카페를 다니며 커피를 공부했다. 그는 “취미로 사진 찍는 것도 좋아하고 커피 마시는 것도 좋아한다”며 “제가 좋아하는 커피를 만들며 사진을 전시하는 갤러리 카페를 운영해 보고 싶어졌다”고 말했다.

이러한 손 사장의 취향을 녹여낸 것이 지금의 참새커피다. 참새커피를 처음 시작했을 때는 인천에는 커피 원두를 직접 볶는 카페가 적어 인기를 끌기도 했다. 그는 매일 아침 직접 볶은 커피 원두를 갈아 만든 아메리카노 맛을 보고 고소한 맛과 신맛을 적절하게 블렌딩해 커피 맛을 낸다.

손 사장은 이러한 맛을 널리 퍼뜨리기 위해 오랜 기간 재능기부를 하고 있다. 그는 2015년부터 바리스타에 관심이 있는 학생, 진로가 정해지지 않은 학생들을 위해 바리스타 교육을 한다. 그는 “손님들에게 바리스타가 되고 싶어 하는 학생들이 많다는 이야기를 듣고 그동안 커피를 내리면서 쌓인 경험을 학생들에게 알려주고 싶었다”고 했다.

그렇게 손 사장은 지금도 학생 10명을 대상으로 커피 추출 방법, 라테 만드는 방법 등 자신이 알고 있는 노하우를 학생들에게 전달하고 있다.

손 사장은 “저의 재능기부로 누군가가 열정적인 삶을 살고 있어 뿌듯하다”고 말했다. 이어 “단 하루도 커피콩을 직접 볶지 않은 날이 없다”며 “10년 넘게 많은 사람들이 우리 커피를 좋아해준 이유는 바로 ‘꾸준함’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도 꾸준히, 누구보다 부지런히 일하며 봉사를 이어나가 인천시민에게 사랑받는 참새커피를 지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황남건수습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