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졌지만 잘 싸웠다”…한국, 최강 브라질에 1-4 완패
스포츠 축구

“졌지만 잘 싸웠다”…한국, 최강 브라질에 1-4 완패

전반 4골 내주며 무너져…후반 백승호의 만회골로 영패 모면 위안
두번째 원정 16강 진출 만족…日, 크로아티아에 승부차기 끝 석패

6일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서 브라질에 패한 한국 선수들이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한국축구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세계 최강 브라질에 막혀 두 번째 원정 16강 진출에 만족해야 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6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16강전에서 전반에만 4골을 내주는 등 격차를 실감한 끝에 백승호(전북)의 후반 만회골로 영패를 모면한 것에 위안을 삼으며 1대4로 졌다.

이로써 사상 두 번째 원정 16강 진출의 목표를 달성한 한국은 더이상 나아가지 못하고 다음 대회를 기약하게 됐다.

이날 4-4-2 카드를 꺼내든 한국은 최전방에 손흥민(토트넘)과 조규성(전북)이 나서고, 미드필드에 황희찬(울버햄프턴), 황인범(올림피아코스), 정우영(알사드), 이재성(마인츠)을 배치했다.

포백 수비라인은 조별리그 1,2차전 처럼 왼쪽부터 김진수(전북), 김민재(나폴리), 김영권(울산), 김문환(전북)이 늘어서고, 골키퍼는 김승규(알샤바브)가 선발로 나섰다.

한국은 전반 7분 선제골을 내줬다. 하피냐(FC바르셀로나)가 오른쪽을 돌파해 낮게 연결해준 볼이 반대편으로 흘렀고, 이를 비니우스 주니오르(레알 마드리드)가 볼을 잡은 뒤 가볍게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이어 한국은 6분 뒤 억울한 판정으로 두 번째 골을 내줬다. 정우영이 골지역에서 공을 걷어낸다는 것이 달려들던 히샤를리송(토트넘)의 종아리를 걷어차면서 페널티킥을 내줬고 이를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성공시켜 0대2로 이끌렸다.

두 골을 내준 후 한국 선수들은 허둥대기 시작했고, 히샤를리송이 삼각패스에 이은 문전 침투 후 3번째 골을 성공시켰으며, 36분에는 루카스 파케타(웨스트햄)가 오른발 슛으로 추가골을 넣었다.

후반들어 한국은 김진수와 정우영을 빼고 홍철(대구)과 손준호(산둥 타이산)를 투입해 수비를 보강했다. 후반 9분과 16분 하피냐에게 연속 슈팅을 허용했으나 김승규의 선방으로 위기를 넘겼다.

한국은 19분 황인범을 빼고 백승호를 투입해 반전을 꾀했다. 29분에는 이재성 대신 ‘럭키보이’ 이강인(마요르카)도 투입했다. 그리고 2분 만에 만회골을 뽑아냈다. 상대 진영 우중간에서 얻은 프리킥을 이강인이 문전으로 찬 것이 브라질 수비 머리 맞고 떨어진 것을 백승호가 빨래줄 같은 중거리 슛으로 골문 구석에 꽂아넣었다.

한편, 앞서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로아티아와 일본의 경기에서는 양 팀이 전·후반 90분과 연장전까지 120분을 1대1로 비긴 후 승부차기에서 크로아티아가 3대1로 승리해 8강에 안착했다.

황선학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