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광명 뉴타운2구역 재개발…조합 집행부 부재로 난항
지역사회 광명시

광명 뉴타운2구역 재개발…조합 집행부 부재로 난항

광명뉴타운 제2구역 재개발사업이 조합 집행부 부재로 인해 공사비 증액과 공기 연장이 불가피해지면서 조합원 부담이 가중되는 등 대책이 시급하다.

6일 광명시와 광명 제2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 등에 따르면 광명동 일원 1부지 10만9천785㎡에 3천344가구가 들어서는 재개발사업을 대우·롯데·현대건설로 구성된 비전사업단이 진행 중이다.

이런 가운데 조합은 올해 4월 조합장을 비롯해 임원 등 조합 집행부 전체가 해임되면서 현재 법원이 임명한 임시 조합장이 9개월째 조합을 이끌고 있다.

그러나 임시 조합장은 일반분양과 변경계약 등 시공 시 발생하는 사항에 대한 의사결정권이 없어 9개월째 사업이 난항을 거듭해 신임 집행부 선출이 시급하다.

이 때문에 비전사업단은 지난 1일 조합 집행부 부재로 인해 공사 진행을 위한 중요한 의사결정이 이뤄지지 않고 있어 발주 문제 등이 발생해 사업에 막대한 피해를 초래하고 있다며 6개월의 공사기간 연장과 도급 증액 등을 조합에 요청했다.

특히 집행부 부재가 지속되면서 조합이 책임져야 할 ‘일반분양 지연에 따른 공사비 연체료’가 11월 기준 122억원에 이르는 등 조합원 부담은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비전사업단 관계자는 “조합 집행부 부재가 이어지면서 일반분양 지연에 따른 공사비 회수 지연 및 추가 비용 발생 등 피해가 막심하다”며 “신임 조합장 선임을 통한 집행부 선출 등 조속한 의사결정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시 관계자는 “신임 집행부 구성이 지연될 경우 공사비 연체료가 늘어나 조합원 부담이 가중되는 것을 피할 수 없다”며 “현재 조속히 집행부를 구성할 것을 촉구하고 늦어도 내년 2월까지는 신임 집행부가 구성돼 조합이 정상 운영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광명=김용주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