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고등고시 초종 합격자

◇일반행정(85명) 金鎭植 崔鉉準 尹義植 金玟成 朴聖熙 具宗元 權辰浩 馬庚助 尹陽秀 金大熙 申峻浩 金智惠 李正美 趙允九 宋潤錫 李侊振 金相年 尹淳護 沈寧哉 南宗佑 李度基 尹載琇 申正銀 朴庸雨 鄭道賢 張金龍 沈相熙 方美敬 金應杰 朴炳垠 宋尙勳 劉承周 李龍周 姜鍊瑞 金珍坤 黃義秀 孔斗杓 張敬根 李暎娥 鄭眞伊 沈鎭洪 金弘洛 金鍾柱 琴昌燮 李垠靑 金根吾 金恩景 兪周憲 孫鎬俊 申惠成 鄭鏞益 尹鐘碩 李恩英 張銅洙 車全慶 朴商喜 裵致鎬 金訓我 金延信 林相赫 蔡洙慶 沈載坤 李康熙 金俊敏 片度仁 朴幸烈 金重烈 尹秀卿 田恩廷 吳琪煥 尹賢柱 蔡洙喜 金東旭 金起漢 金聖起 申光浩 李泰徽 崔鎭鏞 李恩馥 朱順善 徐昌大 金菊日 車亨烈 全寒星 申恩享 ◇법무행정(5명) 曺忠鉉 黃允煥 吳幸錄 宋仁慶 孔太究 ◇재경(56명) 金鎬晟 池 聖 李芳武 李鐘薰 吳相勳 柳在俊 洪淳波 吳在祐 李漢鎭 鄭 翰 朱弘珉 김위정 鄭雨眞 金明柱 윤요한 洪亨周 朴相映 梁哲鎬 朴德烈 洪珉奭 王敏鎬 崔宰赫 李輔仁 李承珉 李珉雨 尹炳源 金泰完 吳起男 李大鍵 宋炫都 河柱植 金重勳 李在勉 高亨雨 申淙淳 裵廷訓 卞齊浩 崔源珍 金泰昊 金碩起 崔祐赫 鄭義鐸 李宗昱 宋眞赫 姜相湜 羅相坤 盧重鉉 朴柱英 崔鉉承 張寶榮 玉一晋 孫先美 張允貞 朴文圭 李東正 朴芝恩 ◇국제통상(7명) 金大永 朴贊祺 李根厚 文炳哲 徐廷蘭 金東益 金利翰 ◇교육행정(10명) 孫珍旭 宋勤鉉 李榮燦 金炫辰 李珠熙 朴宰成 金洪順 朴晙盛 朴大林 李賢奎 ◇사회복지(3명) 權五祥 이선영 金文植 ◇교정(5명) 金度亨 鄭英珍 申東潤 金文泰 朴修姸 ◇보호관찰(3명) 盧一錫 咸慧賢 李政旻 ◇검찰사무(5명) 韓生一 趙顯哲 嚴基標 趙東奎 具東律 ◇출입국관리(3명) 李東輝 裵祥業 李圭洪

노인 돌보는 시흥 매화동 김성애씨

“자녀가 있어도 부모를 모시기가 힘들 수 있으며, 불효자가 아니라도 부모를 섬기기 어려울 수 있는것 아닙니까” 올해로 5년째 홀로된 노인과 가정환경이 어려운 노인들을 돌보고 있는 김성애씨(54). 10년째 시흥시 매화동에서 20평 남짓한 미문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김씨는 지난 94년 의지할 곳 없이 홀로된 80대 정모 할머니를 만났다. 김씨는 불쌍한 노인에게 끼니하나 대접하지 못하겠느냐며 할머니를 집으로 모셔갔다. 이같은 소문이 알려지면서 정모 할머니와 같은 처지에 놓여 있는 노인들이 하나 둘씩 김씨를 찾기 시작했다. “내집에 찾아온 손님을 문전박대할 수 있습니까” 이를 계기로 김씨는 불우한 노인들이 생활 할 수 있는 거처를 마련, 불우노인 돕기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김씨는 지난 3월 그동안 자신이 모아둔 돈과 금융기관으로부터 융자를 받아 식당 근처에 30여평형 연립주택 두 채를 마련, 모두 22명의 노인들을 돌보고 있다. 한달 유지비만도 600여만원. 식당에서 생기는 이익금 전부를 들여야 노인들을 돌볼 수 있다는게 김씨의 말이다. 오전 6시에서 오후 8시까지 식당을 운영하는 김씨는 시간을 쪼개 평일에는 하루에 2번, 휴일에는 자신이 당번을 맡아 노인들을 돌보고 있다. 치매노인을 위해 뜰이 있는 전원주택을 마련하는게 목표라는 김씨는 “부모를 모시기 힘들다고 부모를 버리는 폐륜을 범하지 말고 나에게 모시고 오라”는 말로 이웃사랑의 마음을 대신했다./시흥=구재원기자 kjwoon@kgib.co.kr

변향순 오산 성호고 양호교사

일선 학교 양호교사가 매주 토요일이면 동료교사들과 함께 어김없이 노인들이나 소외계층을 찾아 봉사활동을 벌여, 귀감이 되고 있다. 경기도 보건강사회 회장을 맡고 있는 변향순 오산 성호고 양호교사. 변교사는 학교 인근의 탑동 노인정을 매월 1회씩 방문해 혈압과 당뇨검사는 물론, 부항기와 수지침 등으로 의료활동을 벌이고 있다. 지난 6일에는 동료 양호교사들과 함께 늙은 호박으로 호박죽을 끓여 15명의 노인들과 나눠 먹으며, 일상 생활에서의 음식 섭취에 따른 건강관리 상담활동을 벌이기도 했다. 또 학생들과 함께 지난 6월부터 3차례에 걸쳐 오산 감리교회 산하 노인대학을 방문, 건강체조와 함께 레크리에이션으로 즐거움을 주기도 했다. 특히 지난 6월부터는 병원의 협조를 받아 오산시 시원동에서 홀로사는 노인 2명을 매달 방문해 당뇨식요법과 요리방법 등을 교육해 오는 등 매주 토요일이면 어김없이 봉사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변회장은 “동료 교사들과 학생들의 도움으로 토요일 봉사활동을 벌이지만 남을 도와준다는 생각보다는 사람을 만나는 것 자체가 즐겁기 때문이다”며 “많은 교사들이 봉사활동을 하는 것처럼 남는 시간을 이용하는 것에 불과하다”고 겸손해 한다./최종식기자 jschoi@kgib.co.kr

고양 후곡마을 3단지 노인회장

고양시 후곡마을 3단지 현대아파트 임종현 노인회장(71)은 지난 98년 가을 노인들이 이용할 수 있는 시설이 고작 단지별로 설치된 경로당밖에 없다는 사실에 새삼 놀랐다. “아들 며느리 눈치보며 집안에 있는 일이 얼마나 고닳프겠습니까” ‘쇼핑천국’일산 신도시 한복판에 노인들이 여가를 보낼 수 있는 시설이 전무하다는 사실에 섭섭함 마저 들었다. 그런데 때마침 ‘명동거리’라고 불리는 대로변에 1천700㎡ 규모의 나대지가 방치돼있는 것을 발견했다. 시가 공용의 청사를 건립하기 위해 확보해 놓았으나 용도대로 사용되지 못해 현재는 잡초가 무성한 쓰레기장이 돼 있었다. 동사무소, 구청, 시청을 발이 닳토록 찾아 다니며 노인들이 게이트볼장으로 사용할수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요청한 끝에 사용승락은 물론, 지반정비 작업비용으로 400만원까지 덤으로 받아냈다. 이에따라 임회장은 10여명의 노인들과 잡초를 뽑고 쓰레기를 치우는 등 체육공간 조성에 정성을 다했다. 마을주민들도 구경만 하지 않았다. 인근 부녀회원들이 정성을 보태 조경수를 이용한 울타리를 만들 수 있었다. 각종 생활쓰레기가 버려지던 나대지에 주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배드민턴장이 설치되고 노인들을 위한 게이트볼장이 들어서게 된 것이다. 이후 평일 아침이면 20여명의 노인들이, 주말에는 70여명이 이용하는 등 후곡마을의 새 명소로 탈바꿈했다. 지난해 가을 고양시민상을 수상한 임회장은 건설회사 대표이사 등도 역임했으며 현재는 고양시 게이트볼연합회 부회장 등 다방면에서 두루 활동하고 있다. /고양=한상봉기자 sbhan@kg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