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 올해 타이틀스폰서 수입 30억

인기를 더해가고 있는 프로축구가 2000년 한해동안 각종 대회 타이틀스폰서 수입으로 30억원을 벌어들이게 됐다. 수원 삼성-성남 일화간 단판 승부로 치러질 제2회 티켓링크 수퍼컵대회(12일·수원종합운동장)로 시즌을 열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최근 삼성전자와 역대 최고액인 18억원을 받는 조건으로 정규리그(5월14일∼11월19일) 타이틀스폰서 계약에 합의하는 등 올해 치러질 5개 대회 후원업체를 모두 확정했다. 프로축구연맹이 타이틀스폰서 계약으로 거둘 수입은 모두 30억원으로 이같은 액수는 지난 해 거둔 수입 24억5천만원보다 5억5천만원이 늘어난 것이다. 프로연맹은 2년 연속 수퍼컵대회를 후원하는 티켓링크로부터 지난 해와 같은 1억원을 받고 8월15일 열릴 올스타전 후원사인 나이키 코리아로부터는 지난해 보다 5천만원이 많은 2억원을 받기로 했다. 시드니올림픽기간인 9월16∼24일 토너먼트방식으로 총 9경기를 치르게 될 아디다스컵대회에는 지난 해 맺은 4년 장기계약에 따라 아디다스 코리아로부터 3억원을 받게 돼있다. 또 오는 3월19일부터 5월5일까지 10개팀이 2개조로 나뉘어 리그를 치를 대한화재컵 대회에는 6억원의 수입이 잡혀있다. 한편 프로축구연맹은 지난 해 정규리그 후원업체로 현대증권과 15억원에 계약, 이 부문 최고액을 기록했었다./황선학기자 hwangpo@kgib.co.kr

아시아클럽축구대회 삼성 어려운 출발

수원 삼성이 제19회 아시아클럽컵축구선수권대회에서 일본프로축구(J-리그) 가시마 앤틀러스와 무승부를 기록, 어려운 출발을 보였다. 삼성은 25일 일본 큐슈 가고시마의 가모이케경기장에서 벌어진 대회 동부지역 4강리그 첫 경기에서 전반 종료직전 박건하가 선취골을 뽑았으나 후반 심판의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동점골을 내줘 1대1 무승부를 기록했다고 알려왔다. 이로써 삼성은 오는 27일 열리는 태국 신타나전과 29일 지난 대회 우승팀인 J-리그 주빌로 이와타전을 모두 이기거나 최소한 1승1무를 기록해야 동·서지역 1,2위팀이 겨루는 아시아 4강전에 나설수 있게 됐다. 이날 삼성은 지난해 J-리그 득점왕인 황선홍과 용병 루츠 등이 입단 3개월이 지나지 않아 출전치 못한데다 서정원과 이기형 등이 부상으로 결장, 당초부터 어려운 싸움이 예상됐다. 박건하와 데니스를 투톱으로 내세우고 부상에서 회복된 고종수를 게임메이커로 기용한 삼성은 전반 초반부터 경기의 주도권을 잡으며 홈 그라운드의 가시마를 압도했다. 데니스가 두 차례의 득점기회를 무산시킨 삼성은 전반 종료직전인 46분 데니스의 왼쪽 코너킥을 박건하가 골지역 오른쪽에서 멋진 헤딩슛으로 연결, 1대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들어 데니스를 비탈리로 교체한 삼성은 여러차례의 추가 득점기회를 노렸으나 더이상 가시마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반면 가시마는 야나기시와, 소마, 나라하시에 후반 13분 교체투입된 하라세가 적극 공세를 펼쳤지만 좀처럼 삼성의 수비벽을 뚫지 못했다. 삼성의 승리가 가까와오던 후반 36분 가시마는 오가사와라가 골지역 정면에서 날린 슛을 골키퍼 김대환이 쳐냈으나 골문으로 굴러들어가는 것을 이병근이 달려들며 걷어냈다. 그러나 선심은 이병근이 골라인 안에있던 공을 걷어냈다며 골로 인정, 아쉽게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편 삼성의 데니스는 이날 전반전만을 뛰고도 MVP에 뽑히는 활약을 펼쳤다. ◇25일 전적 ▲동부지역 4강 1차전 삼성 1(1-0 0-1)1 가시마 △득점=박건하(전46분·삼성), 오가사와라(후36분·가시마) /황선학기자 hwangpo@kgib.co.kr

골드컵축구 MF장악 캐나다축구 공략한다

‘미드필드를 장악하고 빠른 측면돌파로 거친 캐나다축구를 공략한다.’ 뉴질랜드 해외전훈을 마치고 지난 주 미국 캘리포니아로 캠프를 옮긴 축구 국가대표팀이 오는 16일 낮 12시(이하 한국시각) 로스앤젤레스 메모리얼경기장에서 캐나다와 북중미카리브축구연맹(CONCACAF) 골드컵축구대회 예선리그 D조 첫 경기를 치른다. 이번 대회에서 4강에 진출, 2002년 한·일월드컵축구 16강진입의 시발점으로 삼을 대표팀의 컨디션은 쾌조다. 최성용이 왼발 부상으로 13일 오후 귀국했을 뿐 이동국 등 엔트리 18명은 물론 예비자원들도 건재해 ‘베스트 11’을 선발하는데 고민해야 할 정도다. 허정무 대표팀감독은 “한때 몸놀림이 느렸던 이동국이 빨라졌고 박진섭, 이영표 등 윙백과 노정윤을 포함한 미드필더도 안정돼 있어 좋은 결과를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표팀은 로욜라 매리마운트대와의 연습경기에서 이동국(2골)과 노정윤, 윤정환(이상 1골)의 활약으로 4대0으로 완승했다. 코칭스태프는 94미국월드컵축구 본선에 뛰었던 노장 황선홍과 홍명보, 강철, GK 이운재 등의 노련미에다 설기현, 김용대 등 23세이하 올림픽대표들도 기존 대표들과 조화를 이루고 있다고 보고 있다. 허정무 감독은 14일 오전 5시 샌디에이고에서 치러질 캐나다-코스타리카전을 분석한 뒤 ‘베스트 11’을 확정할 계획이다. 한국의 첫 상대 캐나다는 GK 크레이크 포리스트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웨스트 햄에서 짐 브렌넌, 카를로스 코리잔이 노팅엄 포리스트에서 뛰고있는 등 막강멤버를 구축해 결코 쉬운 상대는 아니다. 한편 이번 대회 개막전으로 치러진 예선리그 B조 미국-아이티전에서는 미국이 3대0으로 승리, 순조롭게 출발했다./연합

한국축구 골드컵 출전 4강에 도전

한국축구가 북중미카리브연맹(CONCACAF) 골드컵에 출전, 4강진입을 노린다. 뉴질랜드 전지훈련을 성공적으로 끝낸 축구대표팀이 오는 13일부터 28일까지 미국 로스앤젤레스 등에서 치러질 골드컵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8일 오후 3시 대한항공편으로 출국한다. 캐나다, 코스타리카와 함께 예선리그 D조에 속한 한국은 최소한 조 2위를 차지, 8강티켓을 확보한 뒤 4강진입을 꿈꾸고 있다. 이영표-박진섭 양날개개 황선홍, 안정환, 설기현, 유상철이 공격을 이끌 한국은 첫 상대인 캐나다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와 스코틀랜드리그소속 선수들로 편성돼 초반부터 힘겨운 싸움이 불가피하고 예선 최종전 상대인 코스타리카도 90이탈리아월드컵 16강 진출국답게 파울로 안초페 등 경쟁력있는 스타들을 거느리고 있어 만만치않다. 캐나다는 특히 GK 크레이크 포리스트와 짐 브랜넌, 카를로 모리잔 등이 프리미어리그를 포함, 영국 축구시장에서 활약해 플레이가 거친 것이 특징이다. 허정무 감독은 “예선에서 싸우게 될 두 팀 모두 버거운 상대인 것은 사실이지만 23세이하 선수 7명과 기존 대표선수간 조화가 어느 때보다 완벽한 만큼 좋은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은 예선에서 1위를 차지해야 C조 수위가 유력한 멕시코를 피해 과테말라 또는 트리니다드 토바고와 8강에서 격돌하게 된다. 코칭스태프는 미드필드에 노정윤, 윤정환 등의 노련미가 돋보이고 수비에서도 홍명보, 이임생, 강철, 김태영이 버티고 있어 어느 때보다 안정된 전력을 구축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허정무 감독은 “필요할 경우 이영표-박진섭은 강철-김태영으로 교체, 측면공격에 변화를 주게 될 것이며 다른 포지션도 현지 상황을 고려해 부분적으로 바뀔 수있다”고 말했다. /연합